2027년까지 디지털 인재 9만명 육성 "기업이 가르치고 정부가 지원한다"

이상우 기자 입력 : 2022-06-08 16:00 수정 : 2022-06-09 13:50:58
교육과정 설계부터 교육, 채용까지 기업이 주도 올해 1109억 투자해 1만명...2027년 9만명 목표 대학 정원 등 규제 완화 위해 교육부와도 논의 지속
이상우 기자 2022-06-09 13:50:5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6월 8일 열린 '민관협력 디지털 인재양성 선포식 및 간담회'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NHN·카카오 등의 기업과 협력해 오는 2027년까지 디지털 인재 9만명을 양성한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8일 판교테크노밸리에 있는 NHN 사옥 플레이뮤지엄을 찾아 민·관 협력 디지털 인재양성 선포식을 진행하고 사업 참여기업, 수요기업, 청년 개발자 등과 만나 논의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디지털 기술은 경제와 사회 전반에 근본적인 혁신을 촉발해, 디지털 대전환이라는 문명사적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AI), 사이버보안, 양자컴퓨팅, 사물인터넷, 6G 등 급속한 디지털 기술 환경 변화를 선도할 우수 인재 확보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날 ICT 기업뿐만 아니라 모든 사회에 걸쳐 소프트웨어(SW) 개발자 등 디지털 인재 구인난을 호소하며 인재 수요가 그 어느 때보다 급증하고 있다. 정부 역시 2020년부터 SW, AI 핵심인재 10만명 양성에 나섰지만, 인재양성에는 시간이 많이 들고, 기술 발전 속도는 이보다 더 빠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을 감안하면 정부와 민간의 신속한 대응과 과감한 대책 마련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이번 협력형 인재양성 프로젝트는 정책 수요자였던 기업이 공급 주체로서 적극 참여하고, 맞춤형으로 길러진 인재를 채용하도록 연계하는 새로운 방식의 의미 있는 프로젝트"라고 밝혔다.

◆기업이 필요한 인재 맞춤형으로 직접 키운다...2027년까지 9만명 육성
민·관 협력 인재양성 프로젝트는 크게 6가지 사업으로 구성되며, 해당 사업에는 올해만 1109억원을 투자해 인재 1만명을 양성한다. 오는 2027년까지는 누적 9만명을 달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추진되는 '캠퍼스 SW 아카데미' 사업은 기업을 대학교·지자체와 연계하는 사업이다. 기업이 지역 대학 내에 필요한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현장에서 요구하는 맞춤형 개발자를 대학과 직접 육성하는 산학협력 형태다. 이 사업에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NHN아카데미가 참여한다.

백도민 NHN클라우드 대표에 따르면 NHN아카데미가 현재 이러한 방식으로 경남에서 교육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올해 가을에는 광주에 구축하고 있는 AI 데이터센터와 연계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네트워크형 캠퍼스 SW 아카데미'는 지역 산업계가 연합해 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지역 대학-기업-지자체가 협력해 지역 대학 졸업예정자 등을 대상으로 지역 수요에 특화한 전문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이 사업은 신세계I&C가 주도할 계획이다.

'기업 멤버십 SW캠프'는 개별 단위로 교육을 진행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이 서로 연합해 역량 있는 인재를 선발하고, 맞춤형 교육을 통해 채용까지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이 사업에는 SW 분야 교육사업을 수년간 진행해온 한국SW산업협회와 IT 솔루션 기업 날리지큐브가 참여한다.

특히 한국SW산업협회의 경우 그간 채용확정형 교육을 통해 구인과 구직 사이의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한 사업을 펼쳐왔다. 채용확정형 교육이란 기업이 필요한 분야에 맞춰 교육과정을 구성하고, 전문인력 교육에 직접 참여하는 방식이다. 기업은 교육 수료생 중 50% 이상을 직접 정규직으로 채용하기 때문에 알맞은 인재를 원하는 시점에 채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과기정통부는 역량 있는 예비 개발자를 발굴해 자기주도 학습으로 실전역량을 강화하는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산업계 재직자 등 멘토와 실습형 심화 멘토링을 통해 SW최고 명장으로 성장 지원하는 'SW마에스트로'를 지속 추진한다.

서울, 동남권, 동북권, 호남권, 충청권 등 전국을 5대 권역으로 나눠 교육거점을 마련하고, 지역 산업 수요를 반영해 AI, 블록체인 등 실무 인재를 키우는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도 확대 운영한다.
 

이종호 장관(왼쪽에서 넷째)이 6월 8일 NHN 사옥에서 개발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재양성 필요성에 민관 모두 공감...교육부와도 규제완화 등 논의 계획
이종호 장관은 반도체 전문가로 알려져 있지만, 인재를 양성하는 교수로서도 오랜 기간 활동해왔다. 때문에 인재양성 관련 정책과 규제완화에도 적극 나설 전망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열린 간담회에서 SW 및 빅테크 업계는 전문인력 100만명으로도 부족하다며 현장의 절실함에 대한 의견을 많이 내놨다. 기업이 지역을 기반으로 인재를 양성해 채용할 때 세제 혜택, 강사 양성, 멘토 활용 등 정부의 제정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특히 청년층의 병역특례를 중소기업 등으로도 확대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간담회에서는 인재양성을 위해서는 수도권대학 정원문제 등 여러 규제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실무단에서 교육부와도 논의할 계획이며, 교육부총리가 확정되면 더 활발한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인재 수요기업으로서 간담회에 참석한 류수정 사피온 대표는 "AI 반도체는 굉장히 기술적 난이도가 높다. 때문에 전반적으로 전문성이 높고 통찰력 있는 인재를 필요로 한다. 반도체를 하드웨어로만 생각하는 분들도 많지만, 하드웨어를 구동하기 위한 시스템 소프트웨어도 굉장히 중요한 분야"라며 "사피온이 이번 사업에 직접 참여하고 있지는 않지만, 향후 이러한 사업에서 우리가 수요기업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의견을 전달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이종호 장관은 "(저도) 대학 현장에서 후학 양성에 매진해오면서 한 명의 재능 있는 인재를 최고 수준으로 성장하도록 꾸준히 지원하는 것이 해당 분야 경쟁력을 단숨에 끌어올릴 수 있는 핵심 원동력이라는 것을 느껴왔다"며 "단기적으로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인력 공급 확대를 위해 민간이 함께 노력하고,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한 인재 발굴부터 체계적인 육성 후속 지원까지 '재능 사다리'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프로그램 개선을 위한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