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하나 소셜벤쳐 유니버시티' 전국으로 확대... 지역 청년 창업 지원

정명섭 기자 입력 : 2022-05-22 08:00 수정 : 2022-05-22 14:03:28
정명섭 기자 2022-05-22 14:03:2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지난 20일 충남 부여 소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유현당 앞에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오른쪽)과 김영모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총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고용노동부에서 ‘청년 친화형 기업 ESG 지원’ 사업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하나 소셜벤처 유니버시티’ 사업을 전국 규모로 확대하기로 하고, 첫 시작을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 함께한다고 22일 밝혔다. 
 
하나 소셜벤처 유니버시티는 ‘하나 파워온 챌린지’ 프로그램 일환으로, 청년 창업 지원을 주된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국에 있는 지역 거점 대학과 업무 협약을 맺고, 지역 청년 창업 지원, 창업 생태계 구축을 진행해왔다.
 
하나금융그룹은 한국전통문화대와 함께 전통문화와 연계한 다양한 아이디어 창업 지원, 전통문화대 취업·창업 센터와 협업해 교육 콘텐츠 제작, 창업 과정 지원을 위한 지역 퍼실리테이터 양성, 지역 대학생과 청년 대상 창업 교육 및 실습, 후속 지원 등에 나선다.
 
하나금융은 올해 상반기까지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강원도, 서울 지역을 포함한 전국 10개 지역 거점 대학교와 협약을 맺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최근 일자리 부족으로 청년들이 수도권으로 집중되면서 지역 인구 소멸 현상이 새로운 사회문제로 나타나고 있다”며 “지역 특성을 살려 청년 창업가를 육성하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전통문화도 계승하고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하나금융그룹이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영모 한국전통문화대 총장은 “이번 협약이 전통문화의 도시인 부여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