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1분기 영업이익 30억원··· 9분기 연속 흑자 기록

안준호 기자 입력 : 2022-05-16 17:36 수정 : 2022-05-16 17:36:14
안준호 기자 2022-05-16 17:36:1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미래산업 CI]


미래산업이 반도체 검사 장비 '테스트핸들러(Test Handler)'의 매출 호조에 힘입어 9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미래산업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30억원을 거둬 전년 동기대비 116.7% 늘어난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 2020년 1분기 실적 개선 이후 연속 흑자 행진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27억원, 21억원으로 1년 전보다 27%, 21%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매출액 증대에 따른 제조 효율 및 생산성 향상, 주변기기 매출이 늘면서 실적 호조를 견인했다”며 “원자재 가격 상승에도 부품의 내재화를 통해 매출 원가율이 전년 동기대비 6.27% 향상돼 효율 증대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미래산업은 지난해 주요 고객인 SK하이닉스,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YMTC) 등과 공급계약 규모를 확대했다. 특히 테스트핸들러 투자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핸들러 사업부문(ATE)의 매출 및 영업이익은 각각 121억원, 30억원으로 전년대비 32%, 86% 상승했다. 

선종업 미래산업 대표는 “빅데이터 처리 및 사물인터넷(IoT), 자율자동차 등 반도체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생산량 증대에 따른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해외 수출 확대 전략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