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루나 대표집 찾아가 초인종 누른 BJ 경찰 출석

김태현 기자 입력 : 2022-05-16 12:43 수정 : 2022-05-16 13:49:43
김태현 기자 2022-05-16 13:49:4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 속에 발행업체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집에 찾아간 인터넷방송 BJ가 16일 경찰에 출석했다. [사진=연합뉴스]

가상화폐 루나·테라를 발행한 회사 대표 집에 찾아가 초인종을 누른 인터넷방송 BJ 경찰에 출석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인터넷방송 BJ로 활동하고 있는 A씨는 오전 9시 50분께 서울 성동경찰서에 출석했다.

A씨는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고 나오겠다"고 짧게 말한 뒤 조사를 받으러 들어갔다. '주거침입 혐의 적용을 어떻게 생각하나', '피해자나 대표에게 할 말 없나', '어떻게 알고 찾아갔나' 등 취재진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그는 아프리카TV에서 가상화폐 관련 인터넷 방송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2일 오후 6시 8분께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와 배우자가 거주 중인 서울 성동구 아파트에 한 남성이 무단침입해 초인종을 눌렀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남성은 권 대표의 배우자에게 "남편이 집에 있느냐"고 말한 후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권 대표의 배우자는 경찰 신고 후 신변보호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의 방송에서 "루나에 20억을 풀매수했다"며 "권도형 찾아간 것 맞다"고 직접 밝히기도 했다.

루나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인 권 대표가 발행한 가상화폐로, 최근 가격이 폭락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는 이달 13일 상장 폐지 방침을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