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원전은 탄소중립 주요 수단…수출 적극 지원"

조현미 기자 입력 : 2022-05-09 11:07 수정 : 2022-05-09 11:07:26
국회 산중위 9일 인사청문회 개최 "기업규제 혁파·실용형 신통상정책 추진"
조현미 기자 2022-05-09 11:07:2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는 9일 "에너지안보와 탄소중립 주요 수단인 원자력발전을 합리적으로 활용하고, 국내 생태계 경쟁력을 높여 수출산업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장관으로 취임한다면 우리 경제가 비약적 성장을 이룰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에너지 안보와 탄소중립을 조화롭게 추구하는 합리적이고 실현가능한 에너지정책 추진과 에너지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에너지정책은 국민 삶과 밀접히 연관된 만큼 균형 잡힌 에너지믹스(전원별 구성 비율)를 실현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과 절차적인 정당성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해외 자원개발 활성화 의사도 밝혔다. 이 후보자는 "에너지안보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는 상황에 대응해 자원 안보 대상을 수소와 핵심 광물 등으로 확대하겠다"며 "비축 확대와 해외자원개발 생태계 회복 등으로 에너지 수급 안정에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업 관련 규제 혁파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이 후보자는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과감한 규제 개혁과 기술혁신을 주축으로 하는 성장지향형 산업 전략을 추진하겠다"며 "우리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연구·개발(R&D)과 시설 투자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안보와 미래 국가경쟁력에 핵심이 되는 반도체·인공지능(AI)·배터리 등 첨단산업을 미래 전략산업으로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며 "지역균형발전도 산업 전략의 한 축으로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통상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현재 산업부가 맡고 있는 통상 업무는 외교부 복귀설이 나오면서 두 부처가 갈등을 빚고 있는 분야다.

이 후보자는 "산업 경쟁력 강화와 공급망 안정을 위해 실용형 신통상정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산업과 통상이 더욱 긴밀히 연계된 오늘날의 상황을 고려해 핵심 광물과 주요 원자재 수급 안정, 기술·무역안보 강화 등 경제안보와 공급망 안정화에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특히 최근 통상의 주요 의제로 등장한 디지털과 그린 통상규범 제정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힌 뒤 "통상환경이 우리 기업 수출에 장벽이 되지 않게 국제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