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백악정 옆 느티나무와 서어나무…文 "존중과 배려 의미"

노경조 기자 입력 : 2022-05-08 12:25 수정 : 2022-05-08 12:25:03
노경조 기자 2022-05-08 12:25:0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청와대 관저 뒤 백악정 양 옆에 자리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느티나무(오른쪽)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어나무 [사진=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페이스북]


"원래 노무현 대통령님은 느티나무를 참 좋아하셨는데 백악정에는 크기나 세력이 작은 서어나무를 선택해 심으셨어요. 이미 김대중 대통령께서 느티나무를 심으셨으니 그것과 잘 어울려 자랄 수 있는 서어나무를 심으신 것이 아닌가 생각돼요. 존중과 배려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8일 페이스북에 올린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마지막 편에서 백악정 앞 두 그루의 정자목을 향한 문재인 대통령의 시선을 담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5일 북악산 남족 면 개방을 하루 앞두고 김정숙 여사, 참모진, 기자단과 함께 둘레길을 따라 올랐다. 그리고 청와대 관저 뒤 백악정에 이르러서는 두 그루의 나무를 보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 수석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이 심은 느티나무와 노 전 대통령이 심은 서어나무에 대해 설명했다. 박 수석에 따르면, 느타나무는 기세 좋게 자라 백악정의 절반 이상을 덮었고, 서어나무는 한참 자라는 중이라 백악정의 일부만 차지하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이 당연히 느티나무를 심으실 것으로 생각했는데 전혀 뜻하지 않게 서어나무를 심으셨다"며 "정자 좌우에서 느티나무 두 그루가 성장하면서 서로 뒤얽혀 좋지 않은 환경이 될 것으로 판단한 것이라 생각된다"고 했다.

박 수석은 "역대 대통령님들은 백악정에서 광화문 광장을 바라보셨을 것"이라며 "두 대통령의 나무뿐 아니라 광화문의 촛불, 태극기, 함성, 만세를 모두 가슴에 담았을 것"이라고 짐작했다.

그러면서 "임기를 마치는 문 대통령이 두 전임 대통령의 정자목을 '존중과 배려'로 말씀하신 이유는 아마도 두 나무가 바라보는 광화문이 '존중과 배려', '평화와 상생'의 광장이 되기를 바라는 소망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들 두 나무에서 약간 떨어진 곳에 은행나무를 심었지만, 역대 대통령들의 나무와 함께 이곳에서 광화문을 바라보며 '대한민국의 번영'과 '생명의 광장'을 오래 기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