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미국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 방문..."한국도 정책제시 경제단체 필요"

김성현 기자 입력 : 2022-04-15 07:45 수정 : 2022-04-15 09:25:33
김성현 기자 2022-04-15 09:25:3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 회장이 미국의 대표적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을 찾아 한·미 양국 현안과 경제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총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손 회장이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헤리티지재단을 찾아, 케빈 로버츠 회장과 시간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손 회장은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사회의 대(對)러시아 제재와 에너지 가격 상승 등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강력한 한·미 동맹과 한·미 FTA를 기반으로 양국이 국제공급망 안정을 위해 협력하고, 상호투자와 인적교류를 확대한다면 앞으로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대응과 같은 새로운 분야에서 경제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당선인의 정책 방향과 헤리티지재단을 비교하면서 “한국에서는 5월 새로운 정부 출범을 앞두고 있고, 우리 경영계는 기업 하기 좋은 환경 구축과 노사관계 개혁이 추진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헤리티지재단이 추구하는 자유로운 기업활동, 규제개혁 등은 한국의 새 정부 정책 기조와 유사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경제·외교·사회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중장기 국가발전 전략 수립을 위해서는 헤리티지재단과 같은 민간 주도 정책연구기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에서도 전문적인 연구와 조사활동을 기반으로 국가발전 정책을 제시할 수 있는 싱크탱크 설립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손 회장은 경총이 한국의 헤리티지재단의 역할을 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 경영계를 대표하는 경총도 정부, 국회와 밀접하게 소통하면서 기업 친화적 정책과 규제개혁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며 “앞으로 헤리티지재단이 한·미 우호 증진과 경제협력 확대에 계속 기여해주길 바라며, 경총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손 회장은 오는 17일까지 미국 워싱턴 DC와 뉴욕 등을 방문해 미국 주요 싱크탱크와 경제단체인 헤리티지재단, 미국 국제비즈니스협의회(USCIB) 피터 로빈슨 대표와 만남을 가지고 한·미 경제협력 강화와 한국기업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왼쪽)과 케빈 로버츠 헤리티지재단 회장이 지난 4월 13일(현지시간) 가진 면담자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