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A, '디지털 자산과 연계한 금융산업 경쟁력 고도화 방안' 포럼 개최

오수연 기자 입력 : 2022-04-13 21:10 수정 : 2022-04-13 21:10:37
오수연 기자 2022-04-13 21:10:37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디지털 자산과 연계한 금융산업 경쟁력 고도화 방안 정책 포럼 포스터 [사진=한국핀테크학회]

한국핀테크학회는 오는 14일 오전 10시 전경련 컨퍼런스센터 2층 루비홀에서 '디지털 자산과 연계한 금융산업 경쟁력 고도화 방안'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KDA)가 주관하고 JACOBS M-뱅크와 한국금융문화원(KDFCI)이 후원한다.

1부 개회식에서는 강성후 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장의 개회사, 여야 국회의원들의 축사가 이어진다. 

2부 주제발표에서는 김형중 한국핀테크학회장(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 겸 암호화폐연구센터장)이 '전통 금융 고래들의 소심함, 분산금융 스타트업에도 밀려나..!', 정승채 한국디지털자산협회장이 '전통적 금융과 디지털 자산 산업과의 이종교배 방안'을 각각 발표한다.

이어지는 3부 지정토론에서는 김형중 한국핀테크학회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학계와 정부 연구기관, 법률, 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다양한 방안을 제시한다. 학계에서는 권헌영 고려대학교 교수와 안유화 성균관대학교 교수, 정부 연구기관에서는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원, 법률 분야에서는 조정희 법무법인 디코드 변호사, 협회 측에서는 강성후 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장, 기업 측에서는 조현준 디지털에셋 대표와 박규원 OZYS 사업개발이사가 참여한다.

현장 참석자와 유튜브 시청자들도 사전 및 현장에서 질의응답과 의견제시 등 토론에 참여할 수 있다. 

김형중 한국핀테크학회장은 "지금 한국의 금융산업 경쟁력은 한국의 종합적 글로벌 경쟁력 톱 10 대비 20위나 낮은 30위권에 그치고 있다"며 "아직 디지털 자산 글로벌 최강국이 가려지지 않은 절호의 기회와 연계해 디지털 자산 글로벌 선도국 및 디지털 금융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정책적 접근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강성후 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장은 "이번 포럼에서 논의되는 주요 내용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 여야 정당 및 정부 당국에 신속하게 건의해 한 달 후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로 채택해 추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