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열화상 카메라로 영상 정보 무단 저장한 롯데호텔 등에 과태료 처분

이상우 기자 입력 : 2022-04-13 16:34 수정 : 2022-04-13 16:34:45
이상우 기자 2022-04-13 16:34:45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가 열화상 카메라에 촬영된 영상을 정보주체 동의없이 저장한 2개 사업자와 본인 개인정보 열람에 대해 정당한 거절 사유를 알리지 않은 2개 사업자에게 총 12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의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 방역에 사용되는 열화상 카메라 중 일부에서 얼굴 등 개인정보 저장 기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외부 해킹에 의한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종종 제기되어 왔다. 이에 개인정보위는 지난해 10월 박물관, 공항, 항만, 호텔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열화상 카메라 운영현황을 점검했다.

대부분의 시설에서는 열화상 카메라 저장기능을 비활성화(끄기)하고, 발열 확인 목적으로만 사용하고 있었다. 반면 롯데호텔 서울(서울 중구)은 방문객들의 발열 여부 확인을 위해 호텔 1층 로비에 설치한 열화상 카메라(2대)를 폐쇄회로카메라(CCTV)처럼 활용하고, 촬영된 영상을 약 2주간 관제 프로그램으로 점검하는 등 내부망에 저장해왔다.

또 아세아제지는 세종시 소재 공장에서 직원의 발열 확인과 감염병 발생 시 해당 직원 확인을 위해 직원의 동의없이 얼굴 사진과 이름을 열화상 카메라에 등록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개인정보위는 롯데호텔과 아세아제지에 대해 각각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했다.

이날 개인정보위는 개인영상정보 열람 요구를 거절하면서 정당한 거절 사유를 정보주체에게 알리지 않은 미래에이앰씨·대자인병원에도 각각 과태료 100만원 처분을 내렸다.

박영수 개인정보위 조사1과장은 "열화상 카메라는 발열 확인 등 최소한의 목적으로만 이용해야 개인정보 침해 등 위험을 방지할 수 있다"며 "더불어 각 사업자들은 정보주체의 개인정보 열람 요구에 대해 성실하게 대응함으로써, 국민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충분히 행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