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 아시아·오세아니아서 연이은 수주 낭보

장문기 기자 입력 : 2022-03-01 10:18 수정 : 2022-03-01 10:18:07
오세아니아서 181대...지난 1월 인도차이나반도서 굴착기 320대 계약
장문기 기자 2022-03-01 10:18:07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현대건설기계가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에서 500여 대의 건설장비를 잇달아 수주했다.

현대건설기계는 남반구 최대 렌털업체 중 하나인 포터로부터 휠로더, 중대형 굴착기 181대를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수주한 장비들은 올해 말까지 호주와 뉴질랜드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지난 1월 인도차이나반도 지역에서 수주한 HX220S 모델 등 22t급 굴착기 320대에 이어 최근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에서만 500대가 넘는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셈이다. HX220S는 현대건설기계가 주력으로 삼고 있는 20t급 굴착기 보급형 모델이다.

이와 같은 실적에 힘입어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성장한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이 지역에서의 주문 잔량은 2000대가 넘는다.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이 지역에서 작년보다 30% 이상 증가한 3300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하는 게 목표다.

회사가 올해 초부터 이러한 성장을 보이는 것은 이 지역 성장률을 분석해 사전에 영업망을 재정비한 게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건설기계 측은 인도네시아와 호주에서 석탄 채굴 등에 따라 건설장비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판매 호조세가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굴착기 [사진=현대건설기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