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NFT 생태계 활짝 피나…삼성·LG·한컴도 뛰어들었다

최은정 기자 입력 : 2022-01-10 00:10 수정 : 2022-01-10 08:36:33
삼성전자 NFT 플랫폼 탑재한 TV 선봬…CES 2022
최은정 기자 2022-01-10 08:36:3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5~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삼성전자가 마이크로 LED TV를 전시했다. 이 제품에는 사용자의 NFT 거래를 지원하는 플랫폼이 탑재돼 있다. [사진=삼성전자]

전세계 NFT(대체불가능토큰) 거래량이 지난해 240억 달러(약 28조9000억원)를 넘어섰다. 전년 1억 달러에 비해 240배 가량 늘어난 금액이다. 이달 초 글로벌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 분석 업체 댑레이더(DappRadar)가 보고서를 통해 공개한 수치다.

NFT는 이번 CES 2022 행사에 새 전시 주제로 추가되면서 주목도가 더욱 높아졌다. 행사기간 동안 아토믹폼(Atomic Form)과 블록파티(Blockparty)가 각각 NFT 작품 디스플레이 기기, NFT 거래 플랫폼 등을 소개했다. 국내 업체에서는 삼성전자가 NFT를 활용한 제품을 선보였다.

NFT는 신생 작가 육성을 활성화한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NFT로 작품이 거래될 때마다 작가에게 판매 수수료를 지급할 수 있도록 설정 가능해서다. 실제로 이번 CES 행사에서 디지털 작품 제작사인 댄버스의 지니 앤더슨 최고경영자(CEO)는 "(NFT를 통해) 모든 예술가들에게 작품 재판매에 대한 로열티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는 매우 혁신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기존 시장에서는 작품 가치가 상승하더라도 이에 대한 수익이 작가에게 돌아가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이처럼 NFT는 공정한 거래 시스템을 구현해준다. 기업 입장에선 비재무적 평가 지표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을 가속화할 수 있다. 전세계 NFT 거래량이 지속 증가하면서 시장 성장세도 뚜렷해 신규 먹거리로 급부상했다. 국내 대기업들이 NFT 시장에 속속 뛰어들고 있는 배경이다.
 

지니 앤더슨 댄버스 CEO가 5일(현지시간) CES 2022 'How Technology Finally Disrupted the Art Market(기술이 어떻게 예술 시장을 교란시켰나)' 세션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CES 2022 세션 화면 갈무리]

삼성전자는 CES 2022에서 마이크로 LED TV에 NFT 플랫폼을 탑재해 전시했다. 회사가 자체 구축·운영하는 이 플랫폼은 NFT 거래소가 참여, 사용자들의 NFT 거래를 지원한다. 사용자는 거실 TV를 통해 간편하게 NFT 작품을 감상하고 원하면 구매할 수 있다. 회사는 기술 혁신성을 인정받아 CES 최고혁신상을 수상했다.

LG전자는 다양한 NFT 콘텐츠를 보여주는 TV를 국내에 선보였다. NFT 플랫폼 적용도 계획 중이다. 앞서 박형세 LG전자 HE(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장은 지난 4일 기자간담회에서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협업, 올레드 TV가 아트에 최적화되도록 꾸준히 노력해왔다"면서 "NFT를 (TV에) 탑재할 예정이라고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글과컴퓨터는 연내 NFT를 적용한 서비스를 출시한다. 이에 앞서 올해 CES에서 메타버스 서비스인 '한컴타운'과 금 제품 판매가 가능한 '아로와나몰'을 먼저 공개했다. 향후 메타버스와 NFT, 금과 NFT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한컴 관계자는 "한컴타운과 아로와나몰에 NFT를 연내 탑재해 정식 출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보다 명확한 사업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건 숙제로 남는다.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대기업들이 제공하는 NFT 서비스가 가상자산·블록체인 시장에서 다른 경쟁 서비스를 압도하는 킬러앱으로 떠오르고 있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현재까지는 여기저기에 급하게 NFT를 붙이는 느낌이고 비즈니스 모델도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NFT는 블록체인에 저장된 일종의 인증서다. 그림·사진·음악·게임 등의 디지털 콘텐츠가 원본인지 여부를 확인해주는 것이 핵심이다. 원본의 인터넷 주소, 원작자, 소유자, 판매 이력 등 설명이 기록돼 있다. NFT를 구매한다고 해서 작품의 저작권까지 자동 취득하는 건 아니다. NFT마다 획득 가능한 권리 등이 다르므로 이를 잘 확인해야 한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그래프=김효곤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