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두산, 1000㎞ 밖 굴착기 원격조종…'로보틱스 강자' 입증

라스베이거스(미국)=석유선 기자 입력 : 2022-01-13 23:10 수정 : 2022-01-13 23:10:14
'일석삼조' 수소 충전·발전, 전기차 충전, 스마트팜도 가능한 트라이젠 전시 협동로봇, 드론, 무인·자동화 건설 등 인간에게 편리한 첨단 미래기술 소개
라스베이거스(미국)=석유선 기자 2022-01-13 23:10:1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지난 7일(현지시간) 폐막한 ‘CES 2022’의 주인공은 단연 로봇이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로보틱스’를 새 비전으로 공표하는 등 국내 산업계도 ‘로봇이 만드는 세상’ 만들기에 분주했다.

이번 CES에 참가한 두산그룹은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다양한 로봇을 선보이며 시장 강자임을 입증했다. 또한 미래 친환경 연료인 수소를 보다 안전하고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 ‘트라이젠’(Tri-Gen)도 선보였다. 450㎡ 규모의 전시관에는 ㈜두산과 두산중공업, 두산밥캣, 두산퓨얼셀, 두산산업차량, 두산로보틱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 등 주요 계열사가 대거 참여했다.
 

두산밥캣의 전동식 미니 굴착기 E35e 원격조종 시연 모습. [사진=장문기 기자]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980㎞ 떨어진 덴버의 콤팩트 트랙 로더를 두산밥캣 관계자가 조이스틱만으로 물건을 들어올리는 시연이 백미였다. 완전히 다른 세상에 있는 것 같은 장비가 마치 이곳 굴착기와 한 몸처럼 움직이는 모습은 상상보다 더 신기하다. 이는 두산밥캣의 전기 굴착기 ‘E35e’를 활용한 것으로, 차세대 맥스컨트롤 시스템을 활용해 다른 장비를 실시간 원격 조종할 수 있다.

두산로보틱스가 만든 협동로봇도 인기만점이었다. 연주자가 협동로봇에 연결된 드럼과 심벌 등을 연주하자, 관람객들은 신나게 환호하고 때론 춤을 추기도 했다. 또 다른 로봇이 스마트팜에서 자란 사과를 수확해 포장하자 관람객들은 너도나도 카메라를 꺼내 들었다. 두산로보틱스는 식물의 탄생에서 배송까지 전 과정을 수행할 수 있는 로봇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두산밥캣은 완전 전동식 콤팩트 트랙 로더 ‘T7X’ 실물도 첫선을 보였다. 겉으로는 기존 내연기관 장비와 동일하지만, 내부는 엔진 등 유압 관련 시스템이 모두 제거된 순수 전기 제품이다. 유해 물질이 전혀 없고 에너지 효율은 높이면서도 소음과 진동은 크게 줄었다. 회사는 세계 최초 개발 기술력을 인정받아 CES 2022 혁신상 2관왕을 차지했다.
 

CES 2022 두산 전시관 중앙에 설치된 두산퓨얼셀의 트라이젠(Tri-Gen) 시스템 [사진=석유선 기자]


전시관 내 중심부에는 3.5m의 ‘트라이젠’(Tri-Gen) 모형이 우뚝 솟아있었다. 두산퓨얼셀이 개발 중인 트라이젠은 연료전지를 활용해 수소와 전기, 열을 동시에 생산하는 시스템이다. 트라이젠에서 생산된 수소로 DMI 드론을 띄우고, 전기로 두산밥캣의 T7X를 급속 충전했고, 발생한 열은 스마트팜 내 농작물 재배에 활용하는 식으로 미래상을 구현했다. 이밖에 두산중공업은 해상풍력터빈에서 생산된 전기로 물을 분해해 그린 수소를 생산하는 과정과 폐자원을 수소화 하는 기술도 선보였다. 국내 기술 기반으로 개발이 한창인 친환경 수소터빈도 6분의 1 크기 모형으로 전시돼 있었다. 

두산 관계자는 “올해 CES에 선보인 기술은 친환경 연료인 수소와 자동화 로봇을 양대 축으로 한다”며 “전시관 주제인 ‘딜라이트풀 라이프(Delightful Life·유쾌한 일상)’을 위해 인간에게 보다 편리한 첨단 기술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마트팜에서 자란 사과를 수확해 포장하는 두산협동로봇. [사진=두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