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동탄SRT·GTX 접근 교통 터널 잇단 개통...교통 편의 획기적 개선

송인호 기자 입력 : 2021-12-16 14:12 수정 : 2021-12-16 14:12:20
화성시 거쳐 수원시까지 연결하는 트램도 추진...오는 2027년 완공 목표 운암-세교지구 만나는 ‘삼미터널’ 개통식, 필봉터널도내년 1월 개통 예정
송인호 기자 2021-12-16 14:12:2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삼미터널(시도11호선)  개통식에 참석한 곽상욱 오산시장 모습  [사진=오산시]

오산시는 15일 운암지구와 세교지구가 만나는 삼미터널(시도11호선) 완공을 기념한 개통식을 개최했다. 
 
삼미터널(시도11호선)의 출발지인 세교19단지 동측 일원에서 열린 이날 개통식은 곽상욱 오산시장과 장인수 의장, 구범서 LH 오산사업단장, 내빈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세교1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LH가 사업비 457억원을 들여 4년여 만에 완공한 삼미터널(길이 250m, 왕복 1차선)은 운암지구(금오대교) ~ 세교1지구(세교 19단지)를 연결하는 터널로 세교-동탄 출퇴근 시간을 40분에서 10분 내외로 크게 단축되는 것은 물론 세교 주민의 시립미술관과 문화예술회관 등의 접근성도 향상될 전망이다.
 
삼미터널과 함께 필봉산을 동-서로 관통하는 필봉터널(길이 142m, 왕복 6차선)은 2022년 1월 개통예정으로 오산 세교1지구(세교 19단지)와 화성 동탄산업단지를 잇게된다.
 
특히 세교지구 주민들의 동탄역SRT 이용과 동탄신도시 주민들의 수도권 전철 1호선(오산대역)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두 지역의 특화된 인프라를 공유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시는 화성시를 거쳐 수원시를 연결하는 친환경 교통수단인 도시철도 트램 사업도 추진 중이다.

시와 경기도, 화성시가 2020년 2월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6월 29일 국토교통부에서 향후 10년간(‘21~’30년) 국가철도망에 대한 투자계획을 담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분당선 연장(기흥~동탄~오산)사업을 최종 반영돼 광역교통망 구축에 청신호가 켜졌다.
 
향후 분당선이 연장(기흥~동탄~오산)되면 망포~동탄~오산역 구간 트램과 함께 SRT, GTX-A노선, 인덕원선과의 연계가 이루어지면 시민들의 강남·사당권 접근성과 출퇴근 교통편의는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운암지구와 세교지구를 연결하여 오산 동부권의 신성장 동력을 이끌 삼미터널과 내년 1월 완공 예정으로 동서간 생활이음의 시작인 필봉터널의 개통은 시민여러분들의 출퇴근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것”이라며 “24만 시민과 함께 한반도의 단전인 오산을 사통팔달 교통의 중심지로 미래를 선도하는 도시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