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국내 세번째 가상자산사업자 됐다…빗썸은 보류

배근미 기자 입력 : 2021-11-12 12:24 수정 : 2021-11-12 16:42:10
배근미 기자 2021-11-12 16:42:1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코인원 제공]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국내 세 번째 가상자산사업자가 됐다.

12일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따르면 최근 열린 가상자산사업자 심사위원회에서 코인원과 빗썸의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수리 여부가 논의됐다. 그 결과 코인원이 심사를 통과했고 빗썸의 신고 수리 결정은 보류됐다. 

이에 따라 코인원은 업비트, 코빗에 이어 국내 세 번째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업체가 됐다. 지난 9월 10일 해당 업체가 원화마켓 신고 접수를 한 이후 약 두 달여 만이다.

반면 빗썸의 신고 수리 보류는 대주주 적격성 문제가 악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한편 코인원은 향후 절차에 따라 고객확인제도(KYC)를 시행하고, 트래블 룰 합작법인 ‘CODE’를 통한 트래블 룰 시스템 구축 등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제도적 체계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