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카카오와 계열사 관계 아냐…주주사 중 한 곳일 뿐”

이봄 기자 입력 : 2021-09-14 11:05 수정 : 2021-09-14 11:06:42
이봄 기자 2021-09-14 11:06:4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두나무 제공]


두나무가 “카카오는 두나무 주주사 중 1곳일 뿐 계열사 또는 자회사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두나무는 “두나무의 최대주주는 창업자인 송치형 이사회 의장으로 26.31%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2대 주주는13.51%를 보유한 두나무 공동 창업자 김형년 부사장”이라며 “그 외 주주 구성은 케이큐브-1호 벤처투자조합 10.18%, 카카오 7.63%, 우리기술투자 7.59%, 한화투자증권 6.12%, 에이티넘고성장기업 투자조합 5.27%, 기타 23.39%다. 기타 주주 중 지분 2% 이상을 보유한 곳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기술투자가 두나무의 지분을 7.59% 보유하고 있다고 해서 두나무가 우리기술투자의 계열사나 자회사가 아닌것과 마찬가지로, 카카오는 두나무에 투자한 주주사 중의 1곳이며 두나무가 카카오의 계열사나 자회사는 아니다”라며“케이큐브-1호 벤처투자조합도 에이티넘고성장기업 투자조합과 같이 두나무의 미래 성장성을 보고 투자한 주주사일뿐”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