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경찰, 700억대 암호화폐 투자 사기 수사 착수 外

김형석·오수연 기자 입력 : 2021-02-26 07:36 수정 : 2021-02-26 08:47:10
김형석·오수연 기자 2021-02-26 08:47:1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경찰, 700억대 암호화폐 투자 사기 수사 착수
 
경찰이 미국 암호화폐 투자 회사 블록체인터미널(BCT·BlockChain Terminal) 대표 등에 대해 수백억원대 투자 사기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캐나다 국적의 BCT 대표 A 씨를 비롯한 업체 관계자들을 사기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투자 금액이 2년 가까이 출금 불가 상태’라며 BCT 투자자 89명이 A씨 등 업체 관계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월 방배경찰서에 사건을 이송했다. 투자자들은 BCT가 기존 투자금을 돌려줄 수 없게 되자 이름만 바꾼 상품을 판매하며 ‘돌려막기’를 했다고 주장한다. 투자자들이 추정 중인 피해 규모는 700억원대다.
 
BCT는 암호화폐 가격이 거래소마다 차이가 있어 차익 거래로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홍보해왔다. BCT는 암호화폐를 발행해 사업 자금을 확보하는 암호화폐공개(ICO) 방식으로 투자자를 유치했다. A씨는 미국에서도 투자 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KDAC, 에스투더블유랩과 암호화폐 커스터디 보안성 강화 위해 협력
 
암호화폐 커스터디(수탁) 기업 한국디지털자산수탁(KDAC)은 보안 전문회사 에스투더블유랩(S2WLAB)과 암호화폐 수탁 보안성 강화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커스터디 보안 기술에 대한 공동기획, 기술개발, 글로벌 사업협력 등 기술개발 및 사업확장에 있어 다양한 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준홍 KDAC 대표는 "암호화폐가 제도권 내 금융 인프라로 자리 잡기 위해 수탁사는 이용자에게 안전성을 제공하는 한편, 사회를 위한 보안성을 완비할 책임이 있다"며 "양사는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코로나19 백신 '블록체인 증명서' 발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들에게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증명서를 발급한다.
 
질병관리청은 백신을 맞는 모든 접종자에게 발급하게 될 예방접종 증명서의 위·변조 등을 막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증명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종이 증명서의 경우 향후 위·변조 논란 등으로 방역현장에서 혼란이 일 수도 있다는 점을 고려해 디지털 증명서 도입을 추진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명서를 지참하면 코로나19 밀접 접촉자가 됐을 때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등 방역지침을 일부 변경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 람다256·네이버클라우드, 블록체인 공공과제 참여 기업 지원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인 람다256과 네이버클라우드는 블록체인 공공 연구개발 과제 참여 기업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이용료와 특별 기술 컨설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두 기업은 지난해 말부터 공공분야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을 공동으로 수립해 왔다. 올해 상반기 블록체인 관련 공공 과제 중 연구개발 과제에 한정해 루니버스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이용료와 블록체인 적용 시 필요한 컨설팅을 무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기관의 블록체인 사업 예산이 전년 대비 증가하며 정부 주도의 블록체인 연구개발 과제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지원으로 루니버스를 활용해 정부 블록체인 과제를 진행하는 다양한 기업이 이용료 감면 혜택과 기술 컨설팅을 무상으로 받을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