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현주가 바닥··· 저점 매수 구간" [IBK투자증권]

홍예신 기자 입력 : 2021-02-15 08:50 수정 : 2021-02-15 08:50:33
홍예신 기자 2021-02-15 08:50:3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아주경제DB]


IBK투자증권은 15일 경동나비엔에 대해 현 주가가 저평가 돼 있다며 현시점을 매수 시점이라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기존 10만3000원에서 10만원으로 소폭 하향 조정했다.

경동나비엔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3116억원(+16.6% YoY, +48.2% QoQ), 영업이익 17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시장 추정치 대비 소폭 낮은 수치였다. IBK투자증권은 원달러 환율 하락과 판관비에서 성과급이 반영한 영향으로 분석했다.

박용희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이 3분기 대비 8% 하락하며 북미 매출이 기대치 대비 100억원 부진했고, 판관비에서 성과급이 크게 반영된 부분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경동나비엔 주가가 바닥이라고 평가했다. 원달러 환율의 추가적인 하락은 제한적이라는 것과 작년 실적호조에 따른 성과급이 크게 증가하며 일시적으로 판관비율 증가세가 컸다는 것이다. 그는 "현재 주가는 저평가 상태로, 펀드 환매에 따른 기관 매도가 마무리 국면이고, 현재 동사의 영업환경은 보이는 주가와는 다르다"며 "추가 하락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환율반등과 수급 개선시 주가 상승폭이 클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시장 확대 가능성도 호재로 꼽았다. 그는 "국내는 콘덴싱 의무화에 따른 M/S 확대가 진행 중이고, 중국은 지난해 4분기 매출이 100넘게 넘게 성장하면서 다시 성장을 논할 수 있게 됐다"며 "결결론적으로 2021년은 매출 전년대비 15.6%, 영업이익은 28.9% 늘어날 전망인데 평가는 저점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