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라인, 리브랜딩… 명패 바꿔 B2B 가속화

임민철 기자 입력 : 2020-10-20 16:10 수정 : 2020-10-20 20:59:06
한국 '네이버', 일본 '라인'…인지도·친밀감·신뢰성 활용 "네이버클라우드 중심으로 기술 융합, B2B시장 차별화" IBM·MS·구글도 클라우드·협업솔루션 리브랜딩 바람
임민철 기자 2020-10-20 20:59:0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네이버와 라인이 각각 한국과 일본에서 회사 이름을 강조하는 리브랜딩을 단행하고 있다. 대중적 인지도와 친숙한 이미지를 활용해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기업간거래(B2B) 분야 신사업 확장을 가속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네이버는 클라우드 사업 자회사 이름을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에서 '네이버클라우드'로 바꾸고, 이를 중심으로 네이버가 수행하던 인공지능(AI) 및 협업솔루션 B2B 사업 조직을 재편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협업솔루션의 국내 제품명도 '라인웍스'에서 '네이버웍스'로 변경하고 B2B 사업 중심축을 맡은 네이버클라우드와의 보조를 맞추기로 했다.

이로써 네이버의 클라우드 운영법인은 네이버클라우드, 서비스명은 '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NCP)', AI 기술개발 조직은 '네이버 클로바(Clova)', 협업솔루션 제품명은 '네이버웍스'로 정리됐다. 리브랜딩은 이처럼 클라우드, AI, 협업솔루션 등 핵심 제품·서비스 명칭과 운영사 명칭의 전면에 일관되게 '네이버'를 강조하는 방향으로 이뤄졌다.
 

[사진=네이버, 라인 웹사이트]


20일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비즈니스총괄 전무는 "네이버클라우드는 단순한 사명이 아니라 네이버(NAVER)의 전사적 역량을 종합해 클라우드 기반의 B2B 사업을 더 확대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며 "고객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가장 효과적인 서비스를 고민하고 산업별·분야별 고객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네이버의 기술·파트너의 솔루션을 종합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리브랜딩을 통해 네이버클라우드 플랫폼 중심으로 기술을 융합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무는 "서비스를 글로벌 진출을 위한 무기로 만들어 한국의 IT역량을 글로벌 시장에서 발휘되게 하겠다"며 "다양한 서비스가 단일 클라우드에 올려져 해외시장 확장의 기회를 이어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이버의 리브랜딩은 내수시장 친화적 전략이다. 네이버 브랜드에 축적된 국내 대중의 인지도, 친밀감, 신뢰성을 활용하는 조치다. 같은 전략을 일본에선 네이버의 메신저 자회사 '라인(LINE)'이 펼치고 있다. 라인은 일본에서 협업솔루션 브랜드를 기존대로 '라인웍스'로 유지하고, 이 브랜드를 블록체인·핀테크 등 금융 분야로 확장되는 신사업에 활용하고 있다.

라인은 최근 자사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명칭을 '링크체인(LINK chain)'에서 '라인 블록체인(LINE Blockchain)'으로 바꿨다. 이를 활용하는 개발자를 지원하기 위해 운영하는 플랫폼 이름은 '라인 블록체인 디벨로퍼스(LBD)'로 정했다. 몇몇 아시아국가에 제안된 중앙은행디지털화폐(CBDC) 솔루션과 태국에 출시한 모바일뱅킹 플랫폼에도 라인이란 브랜드가 붙었다.
 

네이버와 라인의 리브랜딩 사례. [각사 발표 종합]


네이버와 라인의 리브랜딩 전략은 글로벌 IT세계에서 드물지 않다. 지난 몇년간 IBM,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미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 IT기업들은 자사 퍼블릭클라우드와 생산성 및 협업 솔루션 등 제품·서비스 명칭에 기업명을 붙인 브랜드로 이미지 쇄신을 거듭해 왔다.

IBM은 지난 2013년과 2014년 각각 인수한 '소프트레이어'와 '블루믹스' 등의 명칭을 지난 2017년 버리고 클라우드서비스 브랜드를 'IBM클라우드'로 일원화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3년 '윈도애저'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퍼블릭클라우드 서비스를 1년만에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로 바꿨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1년 출시한 구독형 소프트웨어 제품 '오피스365'의 명칭도 더 이상 쓰지 않고 있다. 대신 '마이크로소프트365'라는 이름으로 개인·기업 사용자 환경에 따라 오피스, 운영체제, 정보보안 제품 등 구성을 차등화한 구독형 소프트웨어를 제공한다. 마이크로소프트365라는 이름은 지난 2017년부터 쓰이기 시작했다.

구글은 협업툴을 구글클라우드 차원의 B2B 전략에 편입시켰다. 메일, 오피스, 일정관리 등 기능을 묶어 제공하던 'G스위트(G Suite)'의 이름을 최근 '구글 워크스페이스(Google Workspace)'로 바꿨다. 새 이름을 붙이며 기업 환경을 의식한 화상회의, 보안 등 요소를 강조했다. G스위트 버전의 기존 아이콘도 앱 별 개성을 덜고 일관성을 키운 형태로 개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