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B2B 사업전략 클라우드 중심으로 재편…AI·협업솔루션 연계 확장

임민철 기자 입력 : 2020-10-15 11:44 수정 : 2020-10-15 14:13:36
NBP "네이버클라우드로 사명 변경·재출범…B2B 이끌어" 클로바·웍스모바일, 네이버클라우드와 솔루션 제공 협업 "모든 네이버 비즈니스 데이터·솔루션, 클라우드 상품화"
임민철 기자 2020-10-15 14:13:3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네이버가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B2B 사업 밑그림을 다시 짰다. 클라우드서비스 자회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을 B2B 사업전략 전면에 내세웠다.

앞으로 NBP가 일원화된 '디지털 전환' 지원창구 역할을 맡는다. NBP를 중심으로 기존 인공지능(AI)·협업 솔루션 B2B 사업을 별도로 수행하던 클로바(Clova)·웍스모바일(Works Mobile)과의 기술개발 및 상용화 공조 체계가 강화된다.

네이버 B2B 솔루션 전략과 영업을 진두지휘할 NBP의 사명 또한 '네이버클라우드'로 바뀐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최근 3년간 수행해 온 클라우드 서비스형 인프라(IaaS)와 클로바·웍스모바일의 서비스형 AI·소프트웨어(AIaaS·SaaS)를 결합해 글로벌 클라우드 업체들과 경쟁해 나갈 전망이다.
 

박원기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대표가 지난해 4월 강원 춘천 '네이버 테크포럼' 현장에서 클라우드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15일 NBP는 자사가 네이버의 모든 비즈니스역량을 통합해 네이버클라우드로 재출범하고 네이버의 B2B 사업 확장을 이끌게 된다고 밝혔다.

NBP는 업종별로 특화된 '버티컬솔루션'을 만들어 글로벌 사업자들과의 차별화에 나선다. 스마트스토어, PG 등의 솔루션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포 스토어'를 만들거나 웨일 브라우저, 교육용 디바이스 등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포 에듀케이션'을 만드는 개념이다. 이를 위해 기존 네이버의 서비스와 솔루션에 적용된 기술과 노하우를 하나로 통합한다.

회사측은 "네이버의 다양한 기술과 플랫폼을 찾는 기업과 기관들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네이버클라우드로 일원화된 창구와 솔루션을 통해 이들의 디지털 전환을 보다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NBP가 3년간 운영해 온 클라우드서비스 '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NCP)' 사업 경험이 버티컬솔루션을 강조하고 나선 배경에 자리잡고 있다.

NBP는 지난 2017년 출시된 NCP에 이제 170여개 상품이 갖춰졌고 이 서비스가 매년 2배씩 성장하며 국내외 기업, 정부 주요기관의 선택을 받는 클라우드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일례로 최근 출시된 하이브리드클라우드 상품 '뉴로클라우드'는 금융·공공기관이 요구하는 클라우드서비스를 전보다 더 유연한 형태로 제공해 호응을 얻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박원기 NBP 대표는 "지난 3년간 NCP가 선보인 상품·기술력은 글로벌 경쟁자들과 견줄 수준"이라며 "이제 글로벌 사업자가 깊이 다루지 못한 영역을 세분화해 공략하면서 차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NBP는 내년초 중소중견기업부터 대기업까지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패키지를 선보인다. B2B 시장에서 클라우드와 이에 기반한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전환을 추구하는 기업들을 네이버의 클라우드서비스와 여러 네이버의 기술·데이터 기반 솔루션으로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대표는 "모든 기업의 비즈니스가 클라우드로 전환되는 상황에, 고객 수요에 한층 더 다가가는 NCP가 그 흐름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며 "서비스가 더 직관적이고 명확하게 다가가도록 사명을 '네이버클라우드'로 바꾸게 됐다"고 말했다.

네이버클라우드가 네이버의 B2B 사업을 대표해 모든 비즈니스 전략 및 영업을 전담한다. 별도로 B2B 비즈니스를 해왔던 클로바, 웍스모바일 등은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업 하에 완성도 높은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회사측 설명에 따르면 기업용 클라우드·AI플랫폼·협업툴만이 아니라 "모든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와 솔루션 등 네이버가 확보하고 있는 모든 기술과 서비스가 클라우드 기반으로 상품화"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