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기업 직접금융 조달실적 전월 대비 감소…주식·회사채 23.5% 감소

김형석 기자 입력 : 2020-09-28 06:00 수정 : 2020-09-28 06:00:00
7월 대기업 대규모 유상증자 등 기저효과
김형석 기자 2020-09-28 06:00: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지난달 기업들이 주식, 회사채 등 직접금융으로 조달한 금액이 전월보다 큰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아주경제DB]


28일 금융감독원의' 8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에 따르면 이 기간 국내 기업의 주식과 회사채 발행 실적은 15조1327억원(주식 5452억원, 회사채 14조5875억원)으로 전월보다 4조6428억원 감소했다.

주식은 기업공개와 유상증자 실적이 모두 줄어들면서 전월(2조664억원) 대비 73.6% 급감했다. 회사채는 자산유동화증권(ABS) 증가에도 일반회사채·금융채가 감소며 전월(17조 7091억원) 대비 17.6% 줄었다.

기업어음(CP)과 단기사채는 총 발행실적은 111조3733억원으로 전월 대비 7조395억원(6.7%) 증가했다. CP는 기타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단기사채는 일반단기사채를 중심으로 증가했다.

이 기간 기타 ABCP는 20조1211억원으로 전월 대비 37.9% 늘었다. 일반단기사채는 59조 935억원으로 전월보다 6.1%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주식의 경의 기업공개와 유상증자 실적이 모두 줄어들면서 전월보다 전체 발생이 크게 감소했다"며 "지난 7월 대한항공이 1조1270억원의 대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한 기저효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