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브라질, 2022년 CBDC 발행 추진 外

서대웅·노경조 기자 입력 : 2020-09-07 07:22 수정 : 2020-09-07 07:22:08
서대웅·노경조 기자 2020-09-07 07:22:0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브라질, 2022년 CBDC 발행 추진

브라질 중앙은행이 오는 2022년을 목표로 디지털화폐(CBDC) 발행을 추진한다.

브라질 중앙은행의 로베르토 캄포스 네트 총재는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브라질은 상호성을 갖춘 실시간 지불 청산 시스템을 보유하게 될 것"이라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그는 "CBDC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새로운 형태의 통화"라고도 설명했다.

브라질 중앙은행의 CBDC는 올해 도입한 모바일 결제 시스템 '픽스'(Pix)가 기반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픽스는 스마트폰 뱅킹앱으로 QR코드 및 NFC를 활용한 비접촉 결제도 가능하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지난 8월부터 CBDC 전담 조직을 결성하는 등 CBDC 발행을 위한 사전 준비에 들어갔다. 내년 상반기에는 구체적인 CBDC 발행 계획을 공개할 예정이다.

◇업비트, '전화번호로 송금' 기능 선봬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는 휴대전화 번호로 수수료 없이 업비트 계정 간 가상자산을 주고받을 수 있는 기능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전화번호 송금 기능은 업비트 모바일 앱 내 ‘입출금’ 메뉴에서 송금을 원하는 암호화폐의 ‘출금하기’ 탭을 클릭해 이용할 수 있다. 출금수량을 입력한 후 송금 대상의 휴대전화 번호를 직접 입력하거나 연락처에서 선택하면 된다.

송금 대상의 실명도 함께 입력해야 하며 실명과 휴대전화 번호가 일치하지 않을 경우 송금이 24시간 후 자동 취소된다. 최종적으로 카카오페이 인증을 완료하면 송금 대상에게 ‘송금받기’ 문자 메시지가 발송된다.

업비트 전화번호 송금은 국내 휴대전화 번호만 지원하며 송금 한도는 원화환산 기준 1회 50만원, 1일 500만원이다. 송금 내역은 입출금 메뉴 및 투자내역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블로코-리걸인사이트, 블록체인 기반 지능형 법률 계약 플랫폼 구축

블로코와 리걸테크(Legal Tech) 스타트업 리걸인사이트가 블록체인을 활용한 지능형 법률 계약 플랫폼을 구축한다.

양사는 관련 협약을 체결하고, 법률문서 자동 작성부터 사용자 인증, 계약서 작성, 비대면 계약 체결 및 관리까지 법률 프로세스 전 과정을 비대면화하는 지능형 계약 플랫폼 개발에 협력한다.

블로코가 개발 중인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솔루션 '인스트싸인'은 계약 내용을 데이터로 만들어 정형화하고, 블록체인에 저장해 위변조를 방지한다.

'마시멜로'는 인공지능(AI) 기술로 최적의 계약서 템플릿·중요 조항·특약 등을 추천해주는 계약서 자동 작성 서비스다.

양사는 두 서비스를 결합한 지능형 계약 플랫폼을 만들어 계약서 작성부터 체결까지 한 플랫폼 내에서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법률 분야는 변호사 상담이나 계약서 작성, 심리 등 많은 업무가 대면으로 진행되는 대표적인 분야"라며 "블록체인의 비가역성이 가장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는 법률 분야에서 기업 데이터와 연동된 e디스커버리 등 다양한 솔루션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피르마체인, 보안 감사 전문기업 서틱과 파트너십 체결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전자계약 플랫폼 피르마체인이 글로벌 보안 감사 전문기업 서틱(CertiK)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 고도화를 추진한다.

피르마체인의 메인넷을 포함한 솔루션의 보안과 신뢰도 향상은 물론, 고객 및 파트너십 대상 기업 등에 효율적인 전자계약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피르마체인은 기존 서면과 전자문서 등의 위·변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서틱은 블록체인 업계에서 세계적으로 공신력을 인정받은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보안과 안정성을 검증하는 보안 감사 기업이다.

윤영인 피르마체인 대표는 "앞으로 서틱의 보안 감사를 신뢰하는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상장 추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