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람상조 부당거래 신문고 개소 1주년

신보훈 기자 입력 : 2020-07-16 16:49 수정 : 2020-07-16 16:49:21
신보훈 기자 2020-07-16 16:49:2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보람]


보람상조그룹은 장례행사 부당거래 신문고가 개소 1주년을 맞았다고 16일 밝혔다.

보람상조는 지난 2019년 7월 고객 빼오기, 장례행사 빼돌리기 등 업계 부당거래를 바로잡고 소비자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상조업계 최초로 장례행사 부당거래 신문고를 개설했다.

우편, 홈페이지, 전화 등을 통해 상조 이관이적 및 금전 혜택 권유, 부금계약 부당거래 등에 대한 접수를 받았다. 현재까지 접수 및 조치된 신고 건수는 100여 건에 달한다.

신고자에게는 조사 결과에 따라 소정의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최철홍 보람그룹 회장은 “상조업체 고객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 고안한 신문고가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며 “바른 장례문화와 상조 시장의 질적 성장을 돕기 위해 신문고와 관련 캠페인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