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분산 ID 선점 목표... 정부·민간 함께하는 '민관합동 DID 협의체' 16일 출범

강일용 기자 입력 : 2020-07-09 16:42 수정 : 2020-07-09 17:00:21
과기정통부에 시중 주요 분산 ID 연합 참여... 분산 ID 간 호환성 확보에 초점
강일용 기자 2020-07-09 17:00:2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정부 주요 부처와 대규모 '분산 ID(DID)' 연합체가 함께하는 '민관합동 DID 협의체'가 이달 16일 출범한다.

민관합동 DID 협의체는 정부가 민간의 의견을 수렴해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DID 표준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정부가 DID를 활용해 올해 모바일 공무원증을, 내년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상용화할 계획인 만큼 시중의 DID 기술 간 호환성을 확보할 필요성이 생겨 추진되었다.

9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서울 코엑스에서 '제16회 블록체인 테크비즈 콘퍼런스'를 열고 민관합동 DID 협의체가 오는 16일 출범한다고 밝혔다.

민관합동 DID 협의체 출범 일정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협의체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 기관과 DID얼라이언스(라온시큐어), 마이아이디얼라이언스(아이콘루프), 마이키핀얼라이언스(코인플러그), 이니셜얼라이언스(SK텔레콤) 등 시중의 주요 DID 협의체가 참가한다.

DID는 블록체인을 활용해 개인정보 관리주체를 정부·회사에서 개인으로 이관하면서, 동시에 데이터 위·변조를 막을 수 있는 기술이다. 개인정보를 이용자 단말기에 저장하면서, 정부·회사는 개인정보가 위·변조되지 않았다는 증명만 해주는 원리다. DID와 생체인증 기술을 결합하면 이용자는 공인인증서 등 기존의 번거로운 신원인증 절차 없이 간단한 생체인증만으로 빠르게 각종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황인표 KISA 블록체인확산센터 팀장은 "민관합동 DID 협의체는 비대면 경제의 핵심 인프라로 활용될 DID 업계의 민간 표준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초연결·비대면 신뢰사회를 앞당기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의 장점인 '투명성'이 잘 녹아들 수 있는 △온라인투표 △기부 △사회복지 △신재생에너지 △금융 △부동산거래 △우정서비스 등 7대 분야를 중심으로 블록체인 도입을 가속할 계획"이라고 지난달 25일 밝힌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