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자필 사과문 "생각·판단 부족...신중하게 행동할 것"

전기연 기자 입력 : 2020-07-02 10:37 수정 : 2020-07-02 10:58:03
전기연 기자 2020-07-02 10:58:0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임윤아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임윤아가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2일 임윤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 계속해서 코로나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에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한번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1일 임윤아는 '효리네 민박'을 통해 친해진 이효리와 함께 음주를 한 후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했다. 문제는 코로나 감염 위험 시설인 노래방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노래를 불렀다는 것. 현재 노래방은 코인 노래방처럼 영업이 금지되지는 않았지만 전파 위험이 높은 시설이라 고위험 시설로 분류돼 방역당국의 관리를 받고 있다. 




<임윤아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임윤아입니다.

저의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 계속해서 코로나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에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한번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