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이슈 리마인드] ① SK텔레콤, 온실가스 배출 '0' 만든다…국내 통신사 최초 '넷 제로' 동참 外

강일용 기자 입력 : 2020-05-29 08:00 수정 : 2020-05-29 09:41:51
5월 25~29일 이동통신·케이블 업계 주요 이슈 정리
강일용 기자 2020-05-29 09:41:5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SK텔레콤, 온실가스 배출 '0' 만든다…국내 통신사 최초 '넷 제로' 동참

SK텔레콤이 국내 이동통신사 중 최초로 국가 간 파리협정 시나리오에 따른 '2050년 넷 제로(Net-Zero)' 프로젝트에 동참한다. 넷 제로는 이산화탄소와 같은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0'이 되도록 하는 활동으로, 2050년 이전 달성이 목표다. SK텔레콤은 향후 2년 안에 이행 방안이 담긴 로드맵을 제시하고 실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지난 2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이사회 일원으로서 과학기술 기반 목표 이니셔티브(SBTi, 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참여를 선언했다. 'MWC 2020'이 열리는 바르셀로나에서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행사가 취소되면서 온라인 서명으로 갈음했다.

SBTi는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지구의 평균온도 상승을 2℃보다 낮게 억제하고, 1.5℃ 이내로 제한하도록 한 파리협정에 따라 과학기술 기반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지향한다. 이미 영국의 보다폰, 싱가포르 싱텔 등 유수의 글로벌 이통사들이 SBTi에 참여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SK텔레콤이 처음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제조사가 아닌 이통사의 온실가스 배출은 다소 낯설게 느껴질 수 있다"며 "이통사의 경우 기지국 등에서 전기 사용량이 많은데, 보통 석탄·석유 등 화석연료로 전기를 발생시키기 때문에 온실가스 배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설명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660억원 시장 잡아라" 공인인증서 빈자리 공략 나선 이통3사 '패스'

이동통신 3사가 공인인증서 폐지를 계기로 사설인증 서비스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본인인증 통합 브랜드 패스(PASS)에 블록체인 등 첨단 기술을 접목, 일상 생활 곳곳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인증서비스를 출시해 이용자의 편의를 높이고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회에서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통과돼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면서 사설 인증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할 전망이다. 전자서명법 개정안은 공인인증서와 사설인증서의 구별을 없애는 내용이 골자다. 이에 따라 공인인증서 대신 신기술 기반의 여러 사설 인증 서비스들도 공공 서비스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전자인증서 시장 규모는 660억원에 달한다.

이통3사의 공동 본인인증 브랜드 패스는 스마트폰 앱 기반 서비스다. 고객이 소유한 휴대전화의 명의인증과 기기인증이 이중으로 이뤄지는 구조라 보안 수준이 높다. 사설인증서인 '패스 인증서'에도 이 방식이 그대로 적용돼 사설인증서 중에서는 보안 수준이 가장 강력하다.

최근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모바일 인증 서비스 수요도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패스 이용자수도 크게 늘고 있다. 패스 이용자는 2018년 브랜드 통합 이전 1400만명 수준에서 지난 2월 2800만명을 돌파했으며, 다음달에는 3000만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다시 시동 거는 단통법 개정논의, 이번에는 바뀔까

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미뤘던 단말기유통구조 개선 작업에 착수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동통신 3사와 유통업체, 소비자단체 등 관계자 의견을 수렴해 올해 상반기 중 단통법 개정 방향을 정하는 데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와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방통위는 28일 단말기 유통시장 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협의체인 '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개선협의회' 회의를 개최한다. 지난 2월 출범한 협의회는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으로만 회의를 이어오다, 통신업계와 소비자단체, 전문가 등 15명이 직접 만나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날 참가자에게 공유된 논의 예정 의제는 20여개에 달한다. 대체로 기존에 논의가 진행됐던 내용으로 △장려금 규제 △지원금 공시제도 개선 △단말기 자급제 확대 등이 주요 쟁점이다.

장려금 규제는 이통3사가 판매를 장려하기 위해 유통 및 판매점에 지급하는 장려금을 제한한다는 내용이다. 유통점마다 다른 장려금을 지원받게 되자, 이용자도 어느 유통점에서 휴대전화를 개통하느냐에 따라 받는 지원금 규모가 크게 달라지는 부작용이 발생했다.

유통업계는 이통3사가 일관된 수준에서 장려금을 지원해야 한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있지만, 이통3사는 장려금 공개와 제한이 시장경쟁을 해칠 수 있다는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