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후오비, 국제 NGO와 코로나19 자선 캠페인 外

서대웅·정명섭 기자 입력 : 2020-05-25 06:38 수정 : 2020-05-25 06:38:25
서대웅·정명섭 기자 2020-05-25 06:38:25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후오비, 국제 NGO와 코로나19 자선 캠페인

후오비채리티(Huobi Charity)가 비영리 국제기구 FCSSC와 함께 자선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후오비코리아 측이 전했다. 후오비채리티는 가상자산 거래소 후오비그룹(Huobi Group)의 자선 단체이자 블록체인 기반의 자선 플랫폼이다.

2014년 홍콩에서 설립된 FCSSC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와 특별 협의 상태를 유지 중인 비영리 국제기구다.

다음달 2일까지 진행되는 자선 캠페인은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중남미 등 남반구에 위치한 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구제활동을 위해 비트코인(BTC), 후오비토큰(HT), 테더(USDT), 후오비USD(HUSD) 등 가상자산 14만3000달러를 모금하는 게 목표다.

후오비는 이번 캠페인을 시작하면서 약 6만9000달러 상당인 1만7711개의 후오비토큰을 기부했다. 이는 목표치의 절반에 가까운 금액이다.

후오비는 FCSSC와 함께 의료자원이 부족한 국가의 의료진과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의료용품과 개인보호장비(PPE)를 제공할 계획이다. 기부 캠페인은 글로벌 자선 플랫폼인 '비트헬프(bithelp)'를 통해 이뤄진다.

앞서 후오비는 지난 1월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지역의 135개 이상 병원과 지역 보건소에 수십만개의 의료 마스크, 방호복, 산소포화도측정기(oximeters)를 비롯한 기타 의료품을 공급하기 위해 140만 달러를 지원했다. 지난달에는 인도네시아 병원에 의료용품을 보급하기 위해 5만 달러 상당의 후오비토큰을 기부했다.

◇"비트코인 거래량 높은 변동성...수수료 증가세 지속"

가상자산 공시 플랫폼 쟁글은 비트코인의 온체인 거래량이 지난 한 주간 높은 변동성을 보였고, 거래수수료는 증가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쟁글이 발표한 비트코인 주간 온체인 시황에 따르면, 지난 18일 비트코인 가격은 전주대비 13.1% 올랐지만, 21일에는 전주 대비 -6.7%의 약세를 보였다.

채굴자들의 영업 환경을 엿볼 수 있는 해시레이트는 지난 12일에 일어난 3번째 반감기 이후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거래수수료는 증가세를 지속했다. 18일에는 전주 대비 85% 올랐으며, 21일에는 38.4% 증가했다.

거래량은 높은 변동성을 기록했다. 17일에는 약 59만 BTC가 온체인 상 거래됐다가, 18일에는 약 106만 BTC가 거래되면서 거래량이 크게 늘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660억원 시장 잡아라" 공인인증서 빈자리 공략나선 이통3사 '패스'

이동통신 3사가 공인인증서 폐지를 계기로 사설인증 서비스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지난 2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회에서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통과돼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면서 사설 인증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할 전망이다. 전자서명법 개정안은 공인인증서와 사설인증서의 구별을 없애는 내용이 골자다. 이에 따라 공인인증서 대신 신기술 기반의 여러 사설 인증 서비스들도 공공 서비스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전자인증서 시장 규모는 660억원에 달한다.

이통3사의 공동 본인인증 브랜드 패스는 스마트폰 앱 기반 서비스다. 고객이 소유한 휴대전화의 명의인증과 기기인증이 이중으로 이뤄지는 구조라 보안 수준이 높다. 사설인증서인 '패스 인증서'에도 이 방식이 그대로 적용돼 사설인증서 중에서는 보안 수준이 가장 강력하다.

최근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모바일 인증 서비스 수요도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패스 이용자수도 크게 늘고 있다. 패스 이용자는 2018년 브랜드 통합 이전 1400만명 수준에서 지난 2월 2800만명을 돌파했으며, 다음달에는 3000만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패스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패스 인증서의 인증건수도 연초 대비 6배가량 늘었다. 이에 따라 패스 인증서 발급건수도 연초 1000만건 수준에서 올해 말에는 2000만건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이통3사는 다음달 경찰청과 함께 패스에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수성대, AI 블록체인 캠퍼스 구축 나선다

수성대학교가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AI) 블록체인 캠퍼스 구축에 나선다.

수성대는 지난 22일 대학 본관에서 한국인공지능협회와 산학협약을 맺고, 클라우드 기반 AI, 블록체인 전문인력 양성 등에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양 기관은 ABC 산학협력 허브 조성 등을 위해 서로 협력하고, 전문인력 양성과 취업을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다.

수성대는 이를 위해 초연결 시대인 4차산업혁명시대 핵심기술인 AI, 블록체인, 빅데이터, 클라우드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ABC과를 신설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