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지갑이 뭐길래…네이버·카카오 등 IT업계 경쟁 치열

노경조 기자 입력 : 2020-02-28 16:44 수정 : 2020-02-28 16:44:00
노경조 기자 2020-02-28 16:44: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블록체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IT 기업들의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암호화폐 지갑(월렛) 경쟁이 치열하다. 해킹 등 보안 사고로부터 보다 안전한 기술을 원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어서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카카오 등 주요 IT 기업들이 올해 종전보다 개선된 암호화폐 지갑을 잇따라 선보인다.

암호화폐 지갑은 말 그대로 암호화폐를 거래하거나 사용하기 전에 보관해두는 저장 공간을 의미한다. 계좌 관리는 물론이고 모바일 연동을 통해 보다 쉽고 안전하게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다. 온.오프라인 모두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다음 달 출시하는 갤럭시S20에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탑재했다. 이는 '삼성 블록체인 월렛' 앱과 함께 제공되며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10에도 이미 담긴 기능이다.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암호화폐 거래나 디앱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개인키'를 보관할 수 있는 하드웨어 지갑이다.

일부에서는 "암호화폐 지지자들에게만 유용하다"는 혹평을 내놨지만, 삼성전자는 블록체인 생태계 확대 및 지원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도 올 상반기에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를 통해 암호화폐 지갑 '클립'을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클립은 그라운드X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한다. 여기에는 카카오의 암호화폐 '클레이'와 클레이튼 기반의 암호화폐를 보관할 수 있다. 카카오톡과 연동해 실시간 암호화폐 송금 및 관리가 가능하다.

네이버도 연내 '라인 블록체인 월렛' 출시를 준비 중이다. 라인 아이디(ID) 통합 인증(SSO)을 통해 메신저 라인과 연동된다. 현재 일본, 대만 등 동남아 국가에서 총 1억6400만명에 달하는 라인 '월간활성사용자'(MAU)를 중심으로 국경을 넘는 디지털 자산 거래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특히 네이버와 카카오의 암호화폐 지갑은 메신저 ID를 통해 이용자와 자금 이동 경로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투명성이 담보된다. 암호화폐는 자금세탁 등에 활용될 위험이 커 금융당국이 꾸준히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네이버와 카카오는 메신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암호화페 지갑으로, 대중성.수익성을 모두 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며 "삼성전자의 블록체인 시장 키우기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