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D얼라이언스, 7월 메인넷 공개

강일용 기자 입력 : 2020-02-08 20:58 수정 : 2020-02-08 20:58:41
옴니원 네트워크 기반 테스트넷 제공해 회원사 서비스 상용화 지원
강일용 기자 2020-02-08 20:58:4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DID얼라이언스(DID Alliance)는 역삼동 라온시큐어 라움컨퍼런스에서 ‘옴니원 테스트넷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DID얼라이언스는 금융기관, 정부기관, 핀테크기업, 인증기관 등 60여 회원사가 참석한 이번 설명회에서 DID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자체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옴니원 네트워크(OmniOne Network)에 대한 설명을 갖고, 옴니원 생태계 기반 다양한 신규 개발도구와 서비스, 미래 비전을 공개했다.

이순형 DID얼라이언스 글로벌 공동창립자는 기조연설에서 글로벌 재단 현황 소개와 함께 신뢰와 책임에 기반한 DID 오픈 플랫폼으로 사회적 비용 감소와 사회 인프라로부터 소외된 계층의 인류 가치 실현이란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옴니원 네트워크를 통한 회원사 지원 방안과 간편인증, 본인인증, 전자증명, 사물인증(IDoT) 등 사업추진 전략도 소개했다.

이어 FIDO얼라이언스 창립자이면서 DID얼라이언스 글로벌 공동창립자인 라메시 케사누팔리는 GADI(Global Association for Digital Identity)를 통해 Trust Sourcing(신뢰와 책임), Cross-Ledger Transacting(이기종 네트워크 간의 상호운용성), Inclusiveness(포용성) 등 3개 영역에서 기술표준, 프로그램, 시스템을 개발해 블록체인 분산ID(DID) 기술과 서비스의 발전을 지원하겠다 밝혔다.

DID얼라이언스에서는 참여 회원사 대상으로 옴니원 테스트넷 소개와 참여방법 및 구성방안과 함께 전체 추진 일정을 설명했고, 5월말까지 운영되는 테스트넷 기간 동안 회원사들의 충분한 테스트를 거친 후 7월초 메인넷 공개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순형 공동창립자는 “DID 얼라이언스는 GADI 기술을 기반으로 휴먼 아이덴티티(Human Identity)와 디지털 아이덴티티(Digital Identity)를 연결할 것”이라며 “중앙집중형 서비스의 한계와 독립된 ID 체계의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DID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사진=라온시큐어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