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SKT,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구축 중 外

윤동·강일용 기자 입력 : 2019-10-18 07:53 수정 : 2019-10-18 07:53:03
윤동·강일용 기자 2019-10-18 07:53:0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SKT,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구축 중

SK텔레콤은 정부 블록체인 시범 사업의 일환으로 KT, LG유플러스,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등과 '모바일 전자증명(자기주권 신원지갑)'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다.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는 통신, 제조, 금융 기업들로 구성된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다.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을 통해 개인 신원을 확인·증명하고, 본인이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탈중앙 식별자(DID) 기반 '자기주권 신원지갑'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SKT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두고 데이터 프라이버시와 오너십 문제가 거론되고 있다"며 "결국 앞으로 개인의 아이덴티티에 대해 어떻게 접근하느냐가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고, 이는 디지털 시대에 가장 중요한 화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암호화폐 투자 유의종목 무더기 지정... 빗썸-코인원도 '걸러내기' 본격화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투자자 보호를 위해 잇따라 투자 유의종목을 지정하고 있다. 특정 기간 동안 유의 종목으로 지정된 암호화폐들의 상장적격성 유지 여부에 대해 모니터링한 뒤 지정 사유가 해소되지 않으면 상장을 폐지한다는 방침이다.

거래소들은 주로 낮은 유동성으로 인해 시세조작에 노출될 위험이 크고, 보안이 취약하거나 개발 지원이 없는 암호화폐들을 주로 유의 종목으로 지정한다. 이를 통해 투자자들의 피해를 사전에 방지한다는 취지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과 코인원이 최근 투자 유의종목을 지정하고 상장폐지 절차를 밟고 있다. 이에 앞서 업비트도 이른바 ‘다크코인’이라 불리는 송금인과 수취인을 파악할 수 없는 암호화폐를 상장폐지하는 등 상장 부적격 암호화폐 걸러내기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민원기 과기정통부 차관, 블록체인 산업 육성 위한 정부 노력 강조

정부가 블록체인 경쟁력 향상을 위해 관련 산업 지원을 강화한다.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9' 행사에서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블록체인 경쟁력은 선진국보다 떨어진다"며 "공공기관 블록체인 도입과 함께 산학연이 협력해 산업 육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 차관은 "블록체인은 우리 경제에 영향을 미칠 10대 유망기술로 정부도 지난해 6월 블록체인 선도국가 육성을 위한 전략을 세우고 147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며 "축산물 이력관리, 통관 등 12건의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통해 공공에 블록체인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공공 분야의 경쟁력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블록체인 플랫폼 '아르고' 글로벌 시장 공략 나서

블로코가 자사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아르고 엔터프라이즈'의 성능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과 파트너십 확대에 나선다.

2014년 설립된 블로코는 삼성과 현대, 한국거래소, 금융결제원, 신한금융그룹, 롯데카드, 경기도, 크레딧 스위스 등 국내외 대기업과 금융, 공공기관에 블록체인 서비스 구축을 진행한 바 있다. 블록체인 기반 리워드 인프라인 '아르고젬(Aergo Gem)'을 출시해 일반 이용자 확대에도 나섰다.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블로코는 지난 8월에 아랍에미리트의 시드(SEED) 그룹과 공공기관 및 대형 사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지식 산업 기반 경제로 전환하기 위한 'UAE 비전 2021(UAE Vision 2021)'과 '사우디 비전 2030(Saudi Vision 2030)'에 적극 참여하는 등 해외 시장 중심의 성장 전략을 선보인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