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의원, 연준에 "디지털화폐 발행 고려해야" 제안

김민석 기자 입력 : 2019-10-04 11:30 수정 : 2019-10-04 11:30:16
"달러화 주도적인 지위 장기적 위협 노출" 경고
김민석 기자 2019-10-04 11:30:1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미국 하원 일부 의원이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디지털 화폐 발행을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3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는 미 하원 소속 프렌치 힐, 빌 포스터 의원 등이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에게 "각국 정부 및 민간기업이 디지털화폐 출시에 나서면서, 미국 달러의 주도적인 지위가 장기적인 위협에 노출됐다"며 "디지털 화폐 발행을 고려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해당 의원들은 미 연준 이사회가 중앙은행으로써 전국적인 성격의 암호화폐를 만들어야 하는 책임과 능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서신에는 페이스북, JP모건, 웰스파고 등 자체 암호화폐를 출시한 기업의 사례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디지털화폐의 등장으로 저비용 고효율의 활폐가 실현될 잠재력이 확인됨에 따라 미 연중 역시 디지털화폐 개발에 대한 압력이 커질 것이라는 전망도 포함됐다.

연준에 대한 디지털화폐 발행 요구는 미국 하원이 처음은 아니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연준을 비롯한 중앙은행들이 디지털화폐 발행을 시작하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하커 총재는 한 지역 은행 콘퍼런스에서 글로벌 기축 통화로서의 달러 역할과 새로운 기술을 시험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면서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 발행은 피할 수 없는 일이며 우리가 손을 대기 시작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발언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