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소마젠, 데이터 공유 ‘블록체인 기술’ 美 특허 등록

황재희 기자 입력 : 2019-09-18 15:09 수정 : 2019-09-18 15:09:21
데이터 제공자와 사용자 간 거래 중개 및 공유 기술
황재희 기자 2019-09-18 15:09:2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마크로젠 제공]

마크로젠은 데이터 공유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18일 밝혔다.

마크로젠과 소마젠은 ‘복수의 블록체인에 기반한 데이터 공유 방법(Data sharing method based on plurality of blockchains, Patent No. 10417219)’이란 기술을 미국특허청(USPTO)에 공동 출원했다.

특허 받은 기술은 블록체인 플랫폼에 토큰경제(Token economy) 시스템을 접목해 데이터가 활발하게 공유‧거래될 수 있도록 고안됐다. 데이터를 구매하려는 사용자는 포인트나 토큰으로 이용료를 지불하며, 이는 스마트 콘트랙트(Smart Contract)에 의해 중개 플랫폼 수수료와 제공자 리워드로 분배된다. 개인이 데이터 제공‧유통에 동의하면, 최초 데이터 제공 시점은 물론 이후 데이터가 거래될 때마다 추가로 리워드를 획득하게 된다.

해당 기술을 활용하면 그동안 병원이나 검사기관이 갖고 있던 유전체‧의료 정보 소유권이 개인 소유로 돌아간다. 이는 데이터 제공자와 사용자가 블록체인에서 직접 거래하는 환경을 만들어 준다.

마크로젠 관계자는 “헬스케어 빅데이터 유통 플랫폼에서는 개인이 자신의 건강 정보를 소유하고 주도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데이터 공유에 따른 수익 또한 누릴 수 있다”며 “이는 정보 제공자의 활발한 참여를 유도해 결과적으로 양질의 헬스케어 데이터가 더 빨리, 더 많이 축적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준다”고 말했다.

공동 특허권자인 소마젠은 해당 기술을 미국 현지 DTC(소비자 의뢰 유전자검사) 시장에 접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양질의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미국 시장의 플랫폼 주도권을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는 “미국은 개인의 건강 주권 개념과 DTC 참여율이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라며 “이러한 시장 특성은 소마젠의 헬스케어 빅데이터 유통 플랫폼이 빠르게 활성화되도록 도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크로젠의 데이터 공유방법 블록체인 기술은 지난해 8월 국내 특허 등록을 시작으로, 최근 미국 특허를 획득했다. 현재 유럽, 일본, 중국, 싱가포르에 특허 출원 후 등록을 기다리는 상태다.

한편, 전 세계 DTC 시장은 2025년 약 3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DTC 시장의 72%를 차지하는 미국 시장은 2025년까지 약 2조원(18억 달러)이 넘는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