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언더파 맹타’ 인주연, 15개월 만에 우승 발판…김연송과 공동 선두

양평=서민교 기자 입력 : 2019-08-16 18:47 수정 : 2019-08-16 18:59:13
보그너 MBN 여자오픈 첫날 선두 경쟁 치열…3타차 승부 19명 포진
양평=서민교 기자 2019-08-16 18:59:1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인주연은 지난해 5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며 큰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올해 인주연은 침묵했다. 16개 대회에 출전해 컷 탈락만 8번을 당했고, ‘톱10’에 한 번도 들지 못했다. 시즌 최고 성적은 지난해 12월 효성 챔피언십에서 거둔 18위였다. 이후 20위 내 성적표도 없었다.
 

[인주연의 티샷 모습. 사진=KLPGA 제공]


인주연이 모처럼 맹타를 휘둘렀다. 인주연은 16일 경기도 양평의 더스타휴 골프앤리조트(파71)에서 열린 KLPGA 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쓸어 담으며 7언더파 64타를 쳐 버디만 7개를 낚은 김연송과 함께 공동 선두로 출발했다.

인주연과 김연송은 6언더파 65타로 단독 3위에 오른 김자영2를 1타 차로 따돌렸다. 인주연은 첫 1번 홀(파5)부터 이글을 잡으며 기분 좋게 시작해 4번 홀(파4)과 5번 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전반에만 4타를 줄였다. 이어 후반 13번 홀(파5)과 14번 홀(파3)에서 다시 연속 버디로 상승세를 이은 뒤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도 버디로 완벽한 마무리를 했다.

경기를 마친 뒤 인주연은 “최근 좋은 모습 많이 못 보여드리고 스스로 실망스러운 경기를 많이 했는데, 하반기 들어서면서 샷과 퍼트가 좋아지고 있다”며 “오늘도 샷이 잘되고 퍼트도 자신 있게 쳤던 것이 주효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인주연은 “작년 겨울에 스윙을 바꿨는데 익숙하지 않아 상반기 성적 좋지 않았다. 지금은 내가 원하는 샷 만들 수 있고 익숙해진 상태라 좋아진 것 같다”며 “작년에 손목을 많이 쓰면서 훅이 나는 불안함이 있었는데, 올해는 스윙 틀을 아예 바꾸면서 긴장된 상황에서도 일정한 구질을 만들어 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연송도 대회 첫날 깜짝 선두로 나서며 생애 첫 우승을 꿈꿀 수 있게 됐다. 2008년 KLPGA에 입회해 11년차인 김연송은 최근 3년간 꾸준히 시드권을 잃지 않고 있지만, 올 시즌 14개 대회에 출전해 7번이나 컷 탈락을 하며 우승권과 거리가 멀었다. 하지만 이날 ‘보기 프리’ 완벽한 경기를 펼치며 인주연과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김연송은 “선두는 생애 처음이고, 7언더파도 투어 데뷔 이후 오늘이 베스트 기록”이라며 “작년에도 2라운드까지 잘 하다가 갤러리가 많은 분위기의 마지막 날 무너졌던 기억이 있다. 아쉬웠다”며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을 각오를 다졌다.

김자영2이 올 시즌 부진을 털고 3위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장하나와 김해림, 박주영, 이소미 등 6명의 선수들이 5언더파 66타로 선두와 2타 차 공동 4위에 올라 우승 경쟁을 예고했다. 올 시즌 상반기 4승을 수확한 최혜진도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하며 이소영, 오지현, 박민지, 김혜선2 등 무려 10명의 선수들과 함께 4언더파 공동 10위에 자리해 3타 차 선두 경쟁을 벌이게 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