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노조, 총파업 만장일치로 취소

강지수 수습기자 입력 : 2019-07-15 17:49 수정 : 2019-07-15 17:49:56
"카드사 요구사항 법 개정안에 담겨" "개정안 통과, 정부 대응 지켜볼 방침"
강지수 수습기자 2019-07-15 17:49:5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데일리동방] 카드사 노동조합이 15일 합동대의원대회에서 총파업 결정을 만장일치로 취소했다. 카드사 노조는 지난 4월 금융위원회의 카드 가맹점수수료 개편방안에 반발해 총파업을 결정한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카드사 노조는 "여당이 카드노조의 입장을 최대한 수용하겠다고 밝히는 등 상황이 달라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국회 정무의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은 여신전문금융업법 개정안을 발의하고 금융당국은 레버리지 배율 규제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

고용진 의원은 지난달 말 대형 가맹점이 카드사에 요구할 수 있는 가맹점 수수료율의 하한선을 도입하는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는 중소형 가맹점의 수수료는 낮추는 대신 협상력이 카드사보다 우위에 있는 대형 가맹점에 대해서는 하한선을 도입해야 한다는 카드사의 주장과 궤를 같이한다.

노조는 일단 개정안 통과와 정부의 대응을 지켜볼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