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12월 전망 BSI도 97.5, 기준선 100 하회”

입력 : 2015-11-29 11:00 수정 : 2015-11-29 11:00:00
2015-11-29 11:00: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아주경제 채명석 기자 = 주요 기업들은 연말 마지막 영업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12월에도 경기를 어둡게 전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 12월 종합경기 전망치는 97.5로 기준선 100을 하회했다고 29일 밝혔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이상이면 경기가 긍정적임을, 이하면 부정적임을 의미한다.

11월에 이어 12월 전망도 부정적으로 나타난 것은 내달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파급효과 우려, 파리 테러 영향 등 부정적 요인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홍성일 전경련 재정금융팀장은 “12월 기업경기동향조사 결과는 기준선을 밑도는 부정적 전망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기업 매출이 작년부터 줄고 있고, 내년 성장률도 2%대가 전망되는 등 쉽지 않은 상황이다. 사업구조재편(원샷법)·노동개혁 입법,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의 조속한 추진으로 경제회복 기반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전망치를 부문별로 살펴보면 내수(101.6)를 제외한 수출(98.6), 투자(99.0), 자금사정(97.3), 재고(104.1), 고용(98.6), 채산성(98.8) 등 모든 부문에서 부정적으로 전망되었다. 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재고과잉)을 의미한다.

한편, 11월 기업경기실사지수 실적치는 95.5로 7개월 연속 기준치 100을 하회했다. 실적치를 부문별로 보면 내수(97.9), 수출(94.8), 투자(98.8), 자금사정(98.4), 재고(106.2), 고용(98.6), 채산성(96.7) 등 모든 부문에서 부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