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미래 차 부품 산업 수퍼클러스터 조성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 2022-12-06 16:10 수정 : 2022-12-06 16:10:56
6일, 경북 지방주도형 투자 일자리 상생 협약 체결 지역기업 10개 사, 5880억원 이상 직접 투자...약 800명 고용 창출
(안동) 최주호 기자 2022-12-06 16:10:5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경북 지방주도형 투자 일자리 상생 협약식 장면. [사진=경상북도]

경북이 미래 자동차 부품산업 수퍼클러스터 조성으로 대한민국 자동차 부품 산업 대표 지역으로 도약을 준비한다.
 
도는 6일 도청에서 정부의 지방주도형 투자 일자리 신청 및 선정을 위한 투자 협약과 함께 노사민정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도·경주·영천·경산시와 다스, 에코플라스틱, 영신정공, 화신, 신영, 한중엔시에스, 일지테크, 아진산업, 대영전기, 건화이엔지 등 10개 기업, 경영계, 한국노총 경북지역본부, 금속노조 경주시지부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10개 기업은 기존 내연기관 중심의 산업 구조를 미래 차 부품 산업 위주로 전환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5880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약 800명 정도 고용 창출을 목표로 한다.
 
경북은 미래 자동차 전환에 대한 지역 자동차 산업의 재편 필요성이 대두되고 수도권 과밀화, 청년 인구의 지속적인 유출 등 인구 감소가 심화되고 있다.
 
이에 지난해 미래 자동차 전환 산업 혁신 및 일자리 전략을 수립하고, 올해부터 산업 전환에 필요한 모든 지원 정책을 한 번에 담을 수 있는 지방주도형 투자 일자리(상생형 지역 일자리)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하고 있다.
 
프로젝트는 경주, 영천, 경산에 소재한 내연기관 중심의 자동차 부품 산업 대혁신으로 지역 상생의 미래 차 부품 산업 수퍼 클러스터를 조성해 산업 및 노동 전환에 따른 일자리 유지, 인력 양성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지난 4월 노사발전재단 컨설팅 지원을 시작으로 진행되어왔다.
 
또한 6월부터 지역 노사민정의 사회적 대화와 협약안 도출을 위해 상생협의회 운영과 상호 협의를 거쳐 투자유치, 인센티브 개발 및 상생 협약안까지 현장의 고민을 녹여낸 경북만의 모델을 완성했다.
 
경북이 추구하는 모델은 지방이 주도하고 민간 중심에 정부 지원을 더한 내생적 지역 발전 모델로 도-경주-영천-경산의 거버넌스와 노사민정의 공동 노력으로 지역 혁신 공동체 형성을 위해 미래 자동차 부품 클러스터를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지역에 미래 차 부품 혁신센터, 일자리혁신파크, 글로벌비즈니스지원센터 등을 구축하고 R&D, 생산, 판매 등 분야별 지원 정책을 통해 지역 기업의 미래 차 부품 산업 전환을 촉진한다.
 
아울러, 지역 대학, 특성화고가 참여한 산학관 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도입해 지역 산업을 이끌어 나갈 청년 인재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 원하청 동반 성장을 위한 공동 연구 개발, 협력사 산업 재해 예방 지원 등 상생 파트너십 구축과 전환기 재직자 교육 훈련 확대, 사회적 경제와 연계한 ESG 경영 실천 및 지역사회 공헌 등을 협약안에 담아냈다.
 
이는 산업 대전환이라는 변화 앞에 있는 지역 기업이 지역의 경계를 넘어 노사민정이 상호 협력과 사회적 대화를 통해 지역 내 투자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내생적 지역 발전의 모델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이번 협약 체결로 도는 빠른 시일 내 지방주도형 투자 일자리 신청서를 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최종 지정 여부는 정부의 지방주도형 투자 일자리 심의 일정에 따라 민관합동지원단의 현장 실사와 산업통상자원부의 심의위원회 최종 의결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본격 사업을 시작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협약은 기존 대기업 지방 투자 유치 방식과 달리 지역에 소재한 기업이 스스로 미래 차 전환 시대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투자와 고용을 결정한 사례”라며, “경주, 영천, 경산이 국내 최대 미래 차 자동차 부품 산업단지로 성장하고, 미래 일자리를 선점할 수 있도록 도정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