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제로 코로나 완화 기대감에...위안화 강세

최예지 기자 입력 : 2022-12-01 10:32 수정 : 2022-12-01 10:51:03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일) 7.1225위안...가치 0.76% 상승
최예지 기자 2022-12-01 10:51:0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위안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이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위안화가 연일 강세를 보이고 있다.

1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0544위안 내린 7.1225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전일 대비 0.76% 급등한 것이다. 환율을 내렸다는 건 그만큼 위안화 가치가 상승했음을 의미한다. 

중국 당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완화할 것이라는 움직임이 포착되면서 위안화가 강세로 돌아섰다. 30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의료·보건 등을 담당하는 쑨춘란 부총리는 이날 저녁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좌담회에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약화, 백신 공급, 방역 경험의 축적에 따라 중국의 코로나19 상황과 방역 대응이 새로운 추세와 새로운 임무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그의 발언을 중국 당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 수정을 모색하고 있다는 새로운 신호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쑨 부총리가 이날 회의에서 '다이내믹 제로코로나'라는 단어를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주목하며, 대신 노년층 백신 접종률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했다. 

한편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 환율은 7.4235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1712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6007위안으로 고시됐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 환율은 183.98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