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국악의 향연으로 펼쳐지는 '사비백제의 풍류'

(부여)허희만 기자 입력 : 2022-11-11 16:06 수정 : 2022-11-11 16:06:44
-부여군충남국악단, 이달 18일 제61회 정기공연
(부여)허희만 기자 2022-11-11 16:06:4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제61회 정기공연 팸플릿(전면)[사진=부여군]


부여군충남국악단이 오는 18일 ‘사비백제의 풍류’라는 주제로 국립부여박물관 사비마루에서 제61회 정기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선 유려한 사비백제 문화를 국악적 요소로 해석해 표현한 작품이 펼쳐진다. ‘백제오악사의 탄생’ ‘사비의 태평성대’ ‘사비인의 멋과 흥’ ‘사비마루 한마당’ 등 4가지 이야기다.
 
▲백제금동대향로에 새겨진 오악사와의 만남을 시작으로 ▲사비백제의 태평성대 기원 ▲해학과 풍자가 있는 사비인의 멋과 흥 ▲백제인의 판놀음에 이르기까지 다채롭게 이어진다.
 
판소리 대중화에 앞장섰던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춘향가) 보유자 신영희 명창의 공연도 특히 눈여겨볼 대목이다. 신 명창의 특별출연으로 더욱더 흥겹고 울림 깊은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정현 단장은 “올 한 해 지난한 시간을 보낸 많은 분이 잠시나마 근심과 걱정을 내려놓고 국악의 향연을 온전히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사비마루에서 11월 18일 오후 7시 30분에 시작된다. 전석 5000원으로 부여군충남국악단을 통해 예매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