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좋은 아이디어가 장애인 이동 자유에 도움되길"...오프라이즈 공모전 성료

이상우 기자 입력 : 2022-11-10 17:35 수정 : 2022-11-10 17:35:46
​동그라미재단, 굿 모빌리티 테마로 '오프라이즈 데모데이' 성료
이상우 기자 2022-11-10 17:35:4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동그라미재단이 지난 9일 서울 강남 디캠프에서 2022 오프라이즈 공모전 데모데이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환영사를 하는 안철수 출연자.[사진=동그라미재단]

동그라미재단이 지난 9일 서울 강남 디캠프(은행권청년창업재단 공간후원)에서 '2022 오프라이즈 공모전' 데모데이를 진행하고 수상자를 발표했다고 10일 밝혔다.

안철수 동그라미재단 출연자는 축사를 통해 "가장 좋은 결과에 지원하는 프라이즈 방법을 도입한 건 동그라미재단이 대한민국 최초일 것"이라며 "사회가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올해 테마 '굿 모빌리티'를 통해 모집된 아이디어가 꼭 사회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ITDA(잇다)가 수상했다. ITDA는 청각장애인 청년이 모여, 청각 장애인을 위한 건물 내 소리와 인공지능(AI) 인식 시스템에 대한 아이디어로 솔루션을 발표했다. 대상에게는 상금 2000만원이 수여됐다.

또한 최우수상 △포더플래닛에는 상금 1000만원을 수여했으며, 우수상 △프리즘 △Wenure(위뉴어) △서울시비상구유도등 등 3개 팀이 선정돼 각각 5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동그라미재단이 주최하고 테크노베이션파트너스 주관으로 진행된 2022 오프라이즈 공모전은 '굿 모빌리티, 더 이상의 장애는 없다'를 슬로건을 걸고 지난 8월부터 약 한 달간 솔루션 아이디어를 공개 모집했다.

이동이 어려운 이웃들의 삶의 질을 높여줄 '굿 모빌리티' 테마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자유테마'에 총 250개 팀이 참여했다. 1차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 10개 팀을 선정했고, '아이디어 솔루션 코칭 워크숍'을 통해 아이디어를 구체·고도화한 뒤 데모데이에서 발표했다.

경연 최종심사는 이근민 대구대학교 재활공학과 교수, 윤두원 케이그라운드벤처스 파트너, 김필성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센터장 등 전문가 7인이 참여했다. 심사위원단은 아이디어의 파급효과, 시급성, 혁신성, 실현 가능성을 기준으로 최종 제출된 아이디어 제안서와 데모데이 프레젠테이션을 평가해 수상 팀을 선정했다.

대상을 수상한 ITDA 팀은 "본인이 청각장애인 당사자로서 이번 공모전에 꼭 참여하고 싶었다"며 "앞으로 많은 장애인이 고안한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가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