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스튜디오스, CJ 산하 8개 콘텐츠 제작사와 합병...글로벌 OTT 공략 속도

강일용 기자 입력 : 2022-10-25 21:57 수정 : 2022-10-25 21:57:33
948억원 투입해 CJ ENM 산하 콘텐츠 제작사 8곳 잔여 지분 획득
강일용 기자 2022-10-25 21:57:3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CJ ENM]

CJ ENM이 올해 4월 설립한 콘텐츠 제작 자회사인 'CJ ENM 스튜디오스'와 기존 콘텐츠 자회사를 합병한다. 기존 스튜디오드래곤, 피프스시즌에 이어 CJ ENM 스튜디오스를 확대 개편함으로써 3개 콘텐츠 제작 자회사를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하는 K-콘텐츠 제작 환경이 본격 가동될 것으로 예상된다.

CJ ENM은 25일 계열사로 두고 있는 CJ ENM 스튜디오스와 용필름 등 8개 제작사를 흡수 합병한다고 공시했다.

이번에 CJ ENM 스튜디오스로 흡수 합병되는 제작사는 본팩토리, 제이케이필름, 블라드스튜디오, 엠메이커스, 모호필름, 용필름, 만화가족, 에그이즈커밍 등 총 8곳이다. 합병 기일은 오는 12월 13일이며, 잔여 지분 취득을 위해 총 948억원의 자금을 투입한다.

CJ ENM 스튜디오스는 국내외 OTT(온라인 동영상 플랫폼)를 대상으로 하는 드라마, 영화, 예능 등의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설립된 회사로, 현재 영화감독 출신인 윤제균 대표가 이끌고 있다.

CJ ENM은 "이번 합병은 CJ ENM 스튜디오스와 각 제작사가 보유한 지식재산(IP)을 자유롭게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하는 등 콘텐츠 제작 역량을 통합해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합병된 제작사는 CJ ENM 스튜디오스 산하 레이블 형태로 운영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