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혁신위, PPAT 국회의원까지 확대…공직후보자 추천 부적격 기준 강화

김슬기 기자 입력 : 2022-09-26 17:57 수정 : 2022-09-26 17:57:39
최재형 "이정도 자질을 갖춘 분들 중에 공천 후보자 정하겠다는 내용"
김슬기 기자 2022-09-26 17:57:39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혁신위원회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26일 광역·기초의원 후보자에게만 적용됐던 공직후보자 기초자격평가(People Power Aptitude Test)를 국회의원 후보자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후 혁신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최소한 우리가 이 정도 자질을 갖춘 분들을 공천 후보자로 공직 후보자를 추천하겠다'는 의미"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일부 의원 중에는 국회의원까지 확대하는 것은 좀 어려움이 있지 않으냐. 당내 반발이 예상되지 않으냐는 의견도 있었다"며 "PPAT는 공천 후보자를 확정하는 것이 아니고 우리 당에서는 최소한 이 정도 자질을 갖춘 분들 중에 공천 후보자를 정하겠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혁신위 측 결정 사항을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사전에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사전에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최 위원장은 "혁신위 결정에 존중하겠다는 의견을 비대위원장께서 내놓으실 상황은 아니었고 저희가 이런 내용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며 "당을 위해서 저희가 생각한 혁신안이 끝까지 당헌·당규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