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판교 사옥, 초록색 하트로 빛났다…'생명나눔 그린라이트 캠페인' 참여

윤선훈 기자 입력 : 2022-09-14 09:38 수정 : 2022-09-14 09:38:46
전국서 23개 지자체·기업 참여…NHN도 동참
윤선훈 기자 2022-09-14 09:38:46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NHN]

NHN은 경기도 성남에 있는 판교 사옥 플레이뮤지엄의 외관을 활용해 희망의 불빛을 구현하는 '생명나눔 그린라이트 캠페인'에 지난 12일부터 이틀간 참여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생명나눔 그린라이트 캠페인'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오는 18일까지 진행되는 생명나눔 주간에 전국의 랜드마크를 활용, 장기기증의 상징색인 초록색 조명을 밝히는 행사다. 이를 통해 기증자와 의료진에 대한 감사 메시지와 이식 대기자의 희망을 표현하며 장기기증의 의미와 가치를 알리고 있다.

올해 점등 행사에는 전국에서 23개 지자체와 기업이 참여한다. NHN의 플레이뮤지엄을 비롯해 서울월드켭경기장, 롯데월드타워, 광안대교 등 총 38개 장소에서 진행된다. 

NHN은 올해로 3년 연속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으며, 12일과 13일 이틀간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플레이뮤지엄 외벽에 부착된 루버를 활용해 생명과 사랑의 의미인 하트 모양의 초록색 불빛을 연출했다.

NHN 관계자는 "생명나눔의 소중함을 알리는 뜻깊은 행사에 올해까지 3년 연속 참여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밤하늘을 밝히는 대형 하트 불빛이 많은 분들로 하여금 장기기증에 관심을 갖게 되는 작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NHN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플레이뮤지엄 사옥 외벽에 푸른 조명을 밝히는 '블루라이트' 캠페인에도 참여해 자폐 스펙트럼인에 대한 인식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