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잉재고에 폭락하는 쌀값...농협, 특별 지원 실시

정석준 기자 입력 : 2022-08-10 15:26 수정 : 2022-08-10 15:29:09
쌀 창고 이동 비용 지원하고 각 농협 요구사항 수용 소외계층에 쌀 2000톤 기부...판매 촉진 행사 추진
정석준 기자 2022-08-10 15:29:09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농협중앙회 본사 전경 [사진=농협중앙회]

쌀이 과잉재고로 가격 폭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농협이 쌀 산업 안정을 위한 특별 지원에 나선다.

10일 농협은 “2022년산 신곡을 매입할 수 없는 상황에 봉착해 쌀 산업이 중대한 위기에 처해있다”며 “그동안 현장에서 건의된 여러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전체 쌀 사업 참여농협에 대해 ‘쌀 산업 안정 특별지원 방안’을 수립·시행한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수확기 대비 벼 수매 농협 창고 공간 확보를 위해 쌀 창고 이동 및 제반 비용 지원 △쌀 산업 기반 육성과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벼 수매 농협 지원 △경영이 어려운 농촌 농협 재고처리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실천 지원 등이다.

농협은 올해 생산된 벼 수매를 위한 창고 공간 확보를 위해 무이자자금 3000억원을 투입, 창고 공간이 부족한 농협 보유 쌀 8만톤을 별도 창고로 이동·보관하는데 소요되는 제반 비용을 지원한다.

또한, 전국 벼 수매 농협의 요구에 따라 쌀 산업 기반 육성과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235억원을 지원하며 농촌농협이 보유한 쌀 5000톤을 가공용으로 판매되도록 지원해 재고 처리와 경영개선을 지원한다.

이밖에 소외계층에 쌀 2000톤을 기부하고 도시농협과 농협 임직원의 쌀 소비촉진 운동으로 쌀 3000톤 이상 판매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성희 농협 회장은 “정부의 37만톤 격리 등의 노력에 농협도 적극적으로 부응하고, 우리 쌀 산업의 중추인 벼 매입 농협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특별 편성된 410억원과 무이자자금 3000억원을 전격 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농협은 우리 쌀 산업 기반유지를 위해 쌀 산업 발전 TF를 구성하여 정책방향을 건의하고 농업인의 소득안정과 국민의 식량창고를 지키는 버팀목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