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상반기 순익 1조2264억원 시현…역대 최대 실적

배근미 기자 입력 : 2022-07-22 15:25 수정 : 2022-07-22 16:19:50
배근미 기자 2022-07-22 16:19:5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갈아치운 것이다.

22일 기업은행은 이날 실적 발표를 통해 2022년 상반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1조2143억원) 대비 1.0% 증가한 1조226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날 함께 발표된 별도기준 당기순익 규모는 1조360억원 수준이다. 

기업은행 측은 상반기 실적에 대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위기극복을 위한 지원 노력이 은행 성장의 선순환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기은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대손충당금을 충분한 수준으로 적립해 향후 여신 건전성 등 미래 위험에 대비한 손실 흡수 능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기은의 주 업무인 중소기업대출 잔액이 전년 말 대비 9조8000억원(4.8%) 증가한 213조7000억원으로 시장점유율은 22.8%로 나타났다. 은행이 보유한 부실채권을 의미하는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15%포인트 개선된 0.80%로 파악됐다. 대손비용률과 연체율은 각각 0.54%와 0.24%를 보이며 안정적인 건전성 수준을 나타냈다.

기은은 올 하반기에도 글로벌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최우선으로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기은 관계자는 "창업·벤처기업 육성과 모험자본 공급 등 혁신금융을 강화하고, 중소기업의 녹색전환 지원 등 ESG 및 녹색금융을 지속 추진함으로써 미래형 중기금융을 선도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