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신임 부행장 3명 선임…2022년 하반기 정기인사 실시

배근미 기자 입력 : 2022-07-14 17:15 수정 : 2022-07-15 15:15:19
배근미 기자 2022-07-15 15:15:19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 왼쪽부터 현권익 신임 IT그룹장(부행장)·박봉규 글로벌·자금시장그룹장(부행장)·손근수 리스크관리그룹장(부행장).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신임 부행장 3명을 비롯해 총 1808명이 승진‧이동한 '2022년 하반기 정기인사'를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업은행에 따르면 이번 인사에서 신임 부행장으로 현권익 본부장이 IT그룹장, 박봉규 본부장이 글로벌·자금시장그룹장, 손근수 본부장이 리스크관리그룹장으로 각각 선임됐다.

현권익 부행장은 강남기업금융센터장, 기업고객부장, 경기남부본부장을 역임하며 기획력과 추진력을 모두 갖춘 기업금융 전문가다. 현 신임 IT그룹장 선임으로 기업은행은 기업금융과 IT부문의 시너지 제고로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고 IT그룹의 IBK하남데이터센터 이전 등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손근수 신임 부행장은 여신심사 전문가로 합리적인 의사결정 능력을 인정받아 리스크관리그룹장을 맡게 됐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불확실한 대내외 경제 환경에서 체력이 약해진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살피고 은행 건전성 관리에 집중할 예정이다.

박봉규 신임 부행장은 비서실장, 인사부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데다 해외점포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감각도 갖추고 있어 해외 전략사업을 추진하고 기업은행의 성공모델을 국외로 확산시키는 데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업은행은 또한 6명의 신임 지역본부장을 영업현장에서 발탁했다. 성수 남동2단지지점장을 인천지역본부장, 장재훈 반월공단지점장을 경기남부지역본부장, 김경식 양재동지점장을 경동·강원지역본부장으로 선임했다. 또한 비수도권에서는 지역금융 전문가를 발탁해 김도균 녹산공단기업금융지점장을 부산·울산지역본부장, 송민희 오창지점장을 충청지역본부장, 신준범 하남공단중앙지점장을 호남지역본부장으로 선임했다.

본부에서는 3명의 부서장이 본부장으로 승진했다. 유일광 바른경영실장을 본부장으로, 김문년 카드사업부장을 카드사업본부장으로 기완서 정보보호부장을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로 각각 선임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조직개편 최소화 속 안정성을 중점에 둔 일부 개편을 단행했다. 디지털혁신본부 직속으로 ‘전자서명인증사업팀’을 신설해 디지털고객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디지털마케팅셀'을 개인·카드 그룹에 편제했고 중소기업 인수합병(M&A)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M&A사업팀'을 기업고객그룹에 편제해 다각도로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수탁부 내에는 '수탁점검팀'을 신설해 내부통제시스템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