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취업자 84만명↑...여전히 절반 이상은 고령층

정석준 기자 입력 : 2022-07-13 14:03 수정 : 2022-07-13 14:07:57
통계청, 6월 고용동향 발표 "취업자수 1년 4개월째 증가" 고령층 제조업 취업 급증...농림어업·보건복지업 증가세 실업자 88만8000명, 실업률 3% 기록...청년층은 6.9%
정석준 기자 2022-07-13 14:07:57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미숙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이 7월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6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월 취업자 수가 1년 4개월째 상승세를 보였지만 증가 폭은 다소 꺾였다. 취업자 증가 폭의 절반 이상은 여전히 60대 이상 고령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 대비 84만1000명 증가한 2847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달 기준 2000년(87만7000명) 이후 22년 만에 최대 증가치다.

취업자 수는 지난해 3월 이후 16개월 연속으로 늘고 있으나 6월 취업자 증가 폭은 5월(93만5000명) 대비 감소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1월과 2월 100만명을 넘어섰으나 3월 93만1000명으로 줄었다. 이후 4월에는 86만5000명을 기록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고령층 일자리가 47만2000명 늘면서 전체 일자리 증가분 중 절반 넘는 비중을 차지했다.

공미숙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60세 이상에서는 제조업 취업자가 굉장히 많이 증가하고 있고 농림어업과 보건복지업도 (증가세가) 좋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전체 취업자 중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이 17만7000명, 제조업은 15만8000명, 운수·창고업은 12만6000명씩 증가했다.

반면. 금융·보험업과 도소매업 취업자는 각각 5만9000명, 3만7000명씩 줄었다. 금융·보험업은 비대면 거래 확대와 금융업 점포 수 축소 등에 따라 6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은 지난 5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취업자 수가 늘었으나 6월 다시 1만6000명 감소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가 89만9000명 늘었지만, 임시근로자는 5만3000명, 일용근로자는 7만9000명씩 줄었다. 지난해 3월부터 증가세를 이어온 임시근로자는 16개월 만에 감소했다.

실업률은 3.0%를 기록했으며 실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20만5000명 감소한 88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6.9%로 전년 같은 달보다 2.0%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