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세계경제 침체에도 중국 주식시장 전망 좋아"

권성진 기자 입력 : 2022-07-03 15:37 수정 : 2022-07-03 15:37:48
중국 내수 시장 개선되면 중국 주식시장 따라 좋을 것이라는 분석
권성진 기자 2022-07-03 15:37:4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중국의 모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경제 침체에도 중국 주식의 전망을 밝게 점치는 분석이 나왔다. 

골드만삭스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로 개발 도상국 주식 시장이 혼조세를 보이는 가운데 중국 주식 시장의 전망은 밝을 것이라 분석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선 분석에 따르면 미국이 경기 침체에 들어설 경우 신흥국 주식은 8~15%까지 떨어진다. 그러나 골드만삭스의 자산관리사인 시저 마스리와 조레네 종은 지난 1일 보고서에서 미국과 다른 시장의 하락이 중국 주식시장에는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보았다. 다른 지역과는 달리 중국 증시는 향후 거시경제 지표의 상승하면서 투자자들을 끌어모아 오름세를 이어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미국 경기 침체에 대한 시장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국 주식은 중국 내수시장에 의해 움직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적어도 단기적으로 (중국 주식시장은) 나머지 개발도상국 상황과 관련성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MSCI의 주요 신흥국 시장 지수는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와 이에 대처하는 중앙 은행의 조치 등으로 올해 지금까지 약 19%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10% 하락할 때 일반적으로 신흥국 시장 지수는 평균 26% 하락하지만 현재 하락세는 26%까지 내려가지는 않았다. 현재 S&P 500 지수는 1월의 고점에서 약 20% 하락해 약세장에 들어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