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국내 첫 NFT 자선경매…SKT·넷마블 등 기업·명사 참여

임민철 기자 입력 : 2022-05-25 21:03 수정 : 2022-05-25 21:03:55
디지털투데이 창간 15주년 기념 사회공헌
임민철 기자 2022-05-25 21:03:55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디지털투데이]


SK텔레콤(SKT)과 넷마블을 비롯한 주요 IT기업과 명사들이 참여하는 대체불가능토큰(NFT) 자선 경매가 국내 최초로 열린다.

디지털투데이는 블록체인 기업 코인플러그와 손잡고 오는 26일부터 6월 6일까지 NFT 경매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경매는 코인플러그가 운영하는 NFT 마켓플랫폼 메타파이에서 열린다. 메타파이는 수만 명의 사용자를 보유한 NFT 플랫폼으로 누구나 NFT를 발행, 판매,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경매 주최측은 디지털투데이 창립 15주년을 맞아 NFT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낙찰금을 전액 기부할 방침이다.

명사들의 참여가 눈길을 끈다. 꽃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경제금융계 원로, 박병원 전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이사장이 이번 경매의 사회공헌 취지에 공감해 직접 촬영한 꽃 사진을 기증했다. 스타강사로 유명한 김미경 MKYU 대표는 NFT 강의 수강권을 기증했다. 정지훈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교수는 저자 친필 사인 저서 '거의 모든 IT의 역사'를 기증했다. 김헌영 강원대학교 총장은 강원대 풍경 사진을 내놨다. 게임업계 대모로 불리는 장인경 전 마리텔레콤 사장은 개인 소장품(잉어 문양이 새겨진 술잔 4개)을 내놨다.

기업과 IT업계 유관 단체도 동참했다. SKT는 전희철 SK나이츠 감독 사인이 담긴 사진을 내놨다. 넷마블은 2013년 시작한 대학생 서포터즈 마블챌린저 사진을 기증했다. 헥토그룹은 장 검사권을 NFT로 발행하기로 했다. 제약회사 보령은 음성 에세이를 기부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협회가 주최하는 케이블TV방송대상 트로피 이미지를 전달했다. 방탄소년단, EXID, 트와이스 등 인기 아이돌 그룹이 케이블TV방송대상 트로피를 수상한 바 있다.

26일 오전 10시부터 31일 오후 10시까지 열리는 1차 경매에 SKT, 헥토그룹, 코인원, 넷마블, 케이블TV방송협회, 박병원 전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이사장, 김미경 MKYU 대표, 김진형 인천재능대학교 총장, 박현제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소장, 최재홍 강릉원주대학교 교수의 기증품이 출품된다. 이어 6월 1일 오전 10시부터 6일 오후 10시까지 열리는 2차 경매에 LG유플러스, 쏘카, 보령, 정지훈 K2G테크펀드 파트너 겸 DGIST 교수, 권헌영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김헌영 강원대학교 총장, 이승훈 가천대학교 교수, 장인경 전 마리텔레콤 사장, 강병창 전 솔브레인 부회장 등의 기증품이 올라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