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추경 통해 특별사료구매자금 1.5조로 확대"

정석준 기자 입력 : 2022-05-25 16:55 수정 : 2022-05-25 16:55:08
25일 축산수급현장 방문...돼지고기 상황 점검 "올해 도축수 평년 상회...중장기수급 문제 없어"
정석준 기자 2022-05-25 16:55:0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5일 경기 안성시 도드람엘피시를 방문해 업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5일 "이번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농가에 대한 특별사료 구매자금 지원 확대를 추진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경기 안성시에 있는 도드람엘피시에서 돼지고기 수급 상황을 점검한 뒤 업계와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추경에서 특별사료구매자금 예산을 기존 3550억원에 1조1450억원을 더해 1조500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사료용 밀·옥수수 대체를 위한 겉보리·밀기울 할당물량 증량, 식품·농식품 부산물 사료 자원화 확대 등도 추진한다.

정 장관은 "최근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 등 방역 완화에 따른 외식 소비 증가, 5월 가정의 달 수요를 기대한 대형마트 재고 확보 등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올라 관련 동향을 매일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사육과 도축 마릿수가 평년 수준을 상회하는 등 공급 여력이 충분하다"며 "중장기 수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1~4월 돼지 도축 마릿수는 지난해 625만마리에서 올해 629만마리로 0.6% 늘었다.

현장에서는 사료 가격 상승으로 업계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실제로 지난달 배합사료 평균 가격은 2020년 동기 대비 26.2%,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5.2% 오른 ㎏당 604.9원을 기록했다.

정 장관도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와 일부 국가의 식량 수출 중단 조치 등으로 국제 곡물 가격에 이어 사료 가격까지 연쇄적인 인상 압력을 받고 있다"고 진단하며 정부와 업계가 함께 극복해나가자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