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 기업 대표단 접견

(대구) 최주호 기자 입력 : 2022-05-24 16:53 수정 : 2022-05-24 16:53:22
세계가스총회 참석, 경북도↔나이지리아 간 경제‧에너지 분야 협력 방안 논의
(대구) 최주호 기자 2022-05-24 16:53:2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24일 대구 엑스코 VIP룸(하늘정원)에서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 기업 대표단과 알리 모하메드 마가시(Ali M. Magashi) 주한 나이지리아 대사를 접견했다. [사진=경상북도]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24일 대구 엑스코 VIP룸(하늘정원)에서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NNPC) 추바 오카디보(Margery C. Okadigbo) 이사회 의장, 멜레콜로 캬리(Mele Kolo Kyari) 대표 등 기업대표단과 알리 모하메드 마가시(Ali M. Magashi) 주한 나이지리아 대사를 접견했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아는 세계 석유 매장량 10위, 천연가스 매장량 9위 국가로 성장 잠재력이 큰 신흥 개발 국가로 꼽힌다.
 
이번 만남은 경북도와 나이지리아 간 경제‧에너지 분야 협력 가능성을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다.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는 1977년 나이지리아 연방 정부 산하에 설립돼 석유‧천연가스의 탐사개발부터 정유, 석유화학, 운송, 마케팅까지 석유 산업 전 분야를 아우르는 세계적인 석유 기업이다.
 
한편, 경북도는 나이지리아 새마을운동 협력 사업인 ‘라이스(Rice)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라이스 프로젝트는 카치나주, 단코테 기업과 함께 나이지리아 빈곤 해결을 위해 지역의 벼농사 재배 기술을 전수해 역량을 강화하고 농업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진행 중이다.
 
2019년도 재배 면적이 1ha에 불과했던 것이 2021년에는 10ha까지 확장하는 등 상호 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나이지리아는 세계 10대 산유국으로 원유 및 천연가스 부문에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국가이다”며, “도와 상생 발전 할 수 있는 협력 가능성을 논의했으며, 이번 만남을 계기로 다양한 협력 사업이 발굴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