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경제자유구역 블록체인 특구화"...정책공약 발표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 2022-05-18 17:20 수정 : 2022-05-18 18:57:45
"경제자유구역을 블록체인 금융, 기술 혁신도시로 발전" 약속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2022-05-18 18:57:45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국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18일 인천경제자유구역을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정복캠프]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18일 인천 경제자유구역을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정복캠프’에서 인천의 IT 지망생‧청년들과 블록체인 기업 대표‧개발자들과 함께 ‘블록체인 정책 정복 간담회’를 진행하고 경제자유구역을 블록체인 금융 혁신도시, 블록체인 기술 혁신도시로 발전시키는 내용의 공약을 발표했다.

공약에는 블록체인 관련 국내외 기업 적극 유치, 지역 내 블록체인 관련 기업 적극 육성 등 블록체인 기업들이 찾아올 수 있는 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이 담겨있다.

한국은행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CBDC) 사용의 시범도시가 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레저‧숙박‧쇼핑 등에 적용해 해외 여행객들의 소비를 유인하며 산업성장을 도와 시가 블록체인 금융 혁신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게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인 ‘디지털산업진흥청’ 인천 유치를 통한 블록체인 기업들의 안정적 성장을 도모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신기술 육성의 토대가 될 수 있게 한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블록체인 기술을 직접 인천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기술 혁신도시 구축 계획도 포함돼 있다. 

유 후보는 “‘빅데이터는 21세기의 석유’라는 말에 동감한다”며, 시민 누구나 데이터 정보 수집에 있어서 평등해야 한다”며 “전 세계적 빅데이터 산업의 성장에서 창출되는 데이터 경제가 인천시에 수용될 수 있도록 시에 ‘3.0웹 클라우드 컴퓨팅 데이터센터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개인정보 유출, 해킹 등에서 안전한 광대역 WIFI’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유 후보는 특히 “인천에서 콘텐츠‧문화예술 분야와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K-pop, e스포츠 등 한국의 파워콘텐츠를 보호할 것”이라며 “콘텐츠 크리에이터‧문화예술인들에게 블록체인과 NFT 기술 교육을 해 콘텐츠와 기술력을 합쳐 콘텐츠의 가치가 더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